넥슨·신한은행, 게임·금융 결합 신사업 개발하기로
일간스포츠

입력 2020.12.20 18:02

권오용 기자
게임과 금융을 결합한 신사업을 개발하기로 한 진옥동(왼쪽) 신한은행장과 이정헌 넥슨 대표가 비대면 업무협약을 진행하고 있다.

게임과 금융을 결합한 신사업을 개발하기로 한 진옥동(왼쪽) 신한은행장과 이정헌 넥슨 대표가 비대면 업무협약을 진행하고 있다.

넥슨과 신한은행이 손잡고 신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넥슨은 지난 18일 게임-금융을 결합한 새로운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신한은행과의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양사 경영진은 미래 성장동력을 마련하기 위한 신사업 추진에 뜻을 모아 이번 업무협약으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나가기로 했다.  
 
넥슨은 그동안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의 연구 및 개발을 전담하고 있는 ‘인텔리전스랩스’를 중심으로 머신러닝, 딥러닝 등의 연구로 새로운 서비스를 모색해왔다.  
 
회사 측은 “여러 연령층의 방대한 데이터와 이용자의 행동패턴에 대한 연구 노하우를 기반으로 게임과 금융을 결합한 새로운 콘텐트를 개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양사의 주요 업무협약 내용은 AI 및 데이터 기반의 신규 사업모델 발굴, 금융 인프라 기반의 결제사업 추진, 게임과 금융을 연계한 콘텐트 개발 및 공동마케팅, 공동의 미래사업 추진 등이다.  
 
이정헌 넥슨 대표는 “양사의 노하우를 결합한 신규 사업모델 및 공동 마케팅을 통해 최대의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진옥동 신한은행장은 “이번 넥슨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기존과는 완전히 다른 혁신적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MZ세대에게 게임과 결합된 금융이라는 새로운 고객 경험을 제공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번 체결식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의 심각성을 고려해 각 사의 사옥에서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