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훈 감독 "내 역할은 여기까지"…윤빛가람 "MVP는 감독님 덕분"
일간스포츠

입력 2020.12.20 12:36

우승 후 울산 떠날 것 시사

김도훈 감독은 3수 끝에 웃었다. [사진 울산 현대]

김도훈 감독은 3수 끝에 웃었다. [사진 울산 현대]

"제 역할은 여기까지입니다. 집에 가서 와인 한 잔 하며 쉬겠습니다."
 
프로축구 울산 현대 김도훈 감독이 해피엔딩으로 임기를 마쳤다. 울산은 19일(한국시각)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페르세폴리스(이란)를 2-1로 꺾고 우승했다.
 
울산은 올 시즌 K리그1과 FA컵에서 모두 전북 현대에 밀렸다. 김 감독은 지도력 부족 비판을 받았다. 시즌 마지막 일정인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하면서도 큰 기대를 모으지 못했는데, 두 차례 준우승 한풀이를 했다. 
 
김 감독은 결승전 뒤 기자회견에서 "카타르에 오지 않으려고 했다"면서 "준우승 두 번을 하고 침체한 분위기였기 때문에 힘들었는데, 오기 잘했다고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이어 "준우승 두 번 하다 보니 즐겁지 않았으나, 카타르에서는 즐겁게 축구했다"면서 "축구가 즐겁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이 즐거움은 축구가 팬들에게 보여줄 수 있는 예술이다"라고 말했다.
 
3수 끝에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지만, 김 감독은 더 이상 울산 지휘봉을 잡지 않는다. 김 감독은 "우리 선수들과 같이 한다는 것만으로도 영광이었고, 좋은 시즌이었다. 올 시즌 계약이 끝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팬분들께 죄송하다. 이번 우승으로 조금이나마 마음의 위안이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선수들은 울산에서 마지막 경기를 치른 김 감독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대회 최우수선수(MVP)를 차지한 미드필더 윤빛가람은 "시즌 초부터 끝까지 믿고 기용해준 감독님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결승 하프타임에 감독님이 개인적, 전술적인 부분을 말씀하셨고, 선수들이 잘 따랐다"고 말했다. 제주 유나이티드에서 뛰던 윤빛가람은 올 시즌 울산 유니폼을 입었다. 
 
MVP 수상 소감에 대해서는 "나 혼자였다면 절대 받을 수 없었을 것이다. 팀이 함께 우승했고 단단한 경기력으로 마무리하면서 이런 큰 상이 왔다"면서 "개인적으로는 만족할만한 활약은 아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항상 스스로 만족하기보다 더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주변 선수들이 많이 도와줬고 즐겁게 하려는 마음가짐이 좋은 결과를 만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