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시티, 웹툰 자회사 ‘로드비웹툰’ 설립…박종길 전 블루코믹스 대표 영입
일간스포츠

입력 2020.12.21 18:32

권오용 기자
조이시티 로고

조이시티 로고

조이시티는 웹툰 자회사 ‘로드비웹툰’을 설립했다고 21일 밝혔다.
 
대표는 웹툰 제작 기업 블루코믹스 박종길 전 대표가 맡는다. 박 대표는 대원CI를 시작으로 온라인만화포털 N4net, 다음카카오, 미스터블루, 블루코믹스를 거쳐 글로벌 웹툰 서비스 제작 및 유통 분야에서 일했다.  
 
로드비웹툰은 스타 및 신진 작가를 지원하는 전속 작가 프로그램, 제작 세분화와 작품 완성도를 위한 웹툰 제작 스튜디오, 웹툰 작가를 꿈꾸는 이들을 위한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웹툰 제작 역량을 강화한다.
 
또 대중적으로 확장 가능한 세계관을 가진 작품 IP를 활용해 스핀오프 개발에 나선다. 이를 위해 스토리기획팀과 시즌 제작을 위한 전담 제작팀을 구성하고, 장편화로 안정적인 매출을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로드비웹툰은 검증된 기획 및 제작 역량을 바탕으로 완성도 높은 장편스토리 웹툰 콘텐트를 선보일 계획이며, 글로벌 로컬 기업과의 협업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만들어 갈 예정이다.  
 
조이시티는 '프리스타일' '건쉽배틀' '주사위의신' '룰더스카이' 등 자사 주요 IP의 가치를 확장하기 위한 웹툰화 작업도 추진한다. 자체 제작 웹툰 IP 기반의 게임 개발을 통해 게임과 웹툰 이용자에게 크로스 마케팅을 진행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하고, 조이시티 글로벌 마케팅 역량을 웹툰 서비스에 적용해 시너지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2021년 하반기 출시 예정인 ‘프로젝트M’은 게임과 웹툰을 동시에 선보여 크로스 마케팅 플랫폼도 본격 운영한다.  
 
박종길 로드비웹툰 대표는 “온택트 수요가 증가하며 웹툰 시장이 활성화되고 있다”며 “스타 작가와 신진 작가를 적극적으로 발굴 육성하고, 검증된 IP와 자체 제작 웹툰 IP로 글로벌 경쟁력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조이시티 조성원 대표는 “최근 웹툰에 대한 이용자의 관심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가운데 자회사 로드비를 설립해 웹툰을 기반으로 한 콘텐트들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