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의 차] 폭스바겐, 3800만원대 신형 파사트GT 출시
일간스포츠

입력 2020.12.21 07:00

안민구 기자
신형 파사트GT. 폭스바겐 제공

신형 파사트GT. 폭스바겐 제공

 
폭스바겐코리아가 지난 14일 신형 파사트 GT를 국내에 출시했다.

 
신차는 폭스바겐 모델 최초로 통합 운전자 보조 시스템인 'IQ.드라이브'가 적용됐다. IQ.드라이브의 핵심 기술 중 하나인 '트래블 어시스트'를 활용하면 시속 210㎞까지 부분 자율주행이 가능하며 약 15초 이상 스티어링 휠을 조작하지 않아도 경고 없이 주행할 수 있다. 야간 주행 시 더 넓은 범위의 도로를 비춰줘 주행 안전성과 편의성을 높여주는 지능형 라이트 시스템 'IQ. 라이트'도 탑재됐다.
 
실내는 10.25인치의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인 '디지털 콕핏'과 대시보드에 각인된 파사트 로고 등이 특징이다.
 
파워트레인은 최고출력 190마력과 최대토크 40.8㎏.m의 성능을 내는 2.0 TDI 엔진이 탑재됐다.
 
가격은 프리미엄 모델이 4490만원, 프레스티지 모델 4990만원, 프레스티지 4모션 모델이 5390만원이다. 프리미엄 트림의 경우 모든 혜택을 더하면 3800만원대부터 구매가 가능하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