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엇' 페이지 3주만에 SNS로 자신 모습 첫 공유
일간스포츠

입력 2020.12.21 10:31

자신이 트랜스젠더 남성이라고 커밍아웃한 할리우드 스타 엘리엇 페이지(33)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근황을 공유했다.  
 
 
할리우드 배우 엘리엇 페이지가 공개한 인스타그램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할리우드 배우 엘리엇 페이지가 공개한 인스타그램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페이지는 20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에 "여러분의 사랑과 지지에 대해 마음속 깊이 감사한다"며 "모두 잘 지내라. 내년에 보자"며 성전환자에 대한 지지를 보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엘리엇은 검은색 후드티를 입고 안경을 쓴 모습을 보였다.  
 
페이지가 사진을 공개하자 5시간 만에 120만명이 넘는 팬들이 '좋아요'를 눌렀다.  
 
앞서 지난 1일 SNS를 통해 성전환 사실을 밝힌 페이지는 "나를 엘리엇 페이지라고 불러달라"고 말한 바 있다.  
 
할리우드 배우 엘리엇 페이지(33) EPA=연합뉴스

할리우드 배우 엘리엇 페이지(33) EPA=연합뉴스

 
2014년에 스스로가 레즈비언임을 커밍아웃한 페이지는 2018년 8살 어린 여성 안무가 엠마 포트너와 결혼했다. 페이지는 "내 성적 정체성은 남성"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다만 페이지는 현재 촬영 중인 '엄브렐러 아카데미'의 여주인공 역할은 그대로 연기할 것으로 알려졌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rk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