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핀셋 봉쇄'에 문 닫는 스키장·관광명소…업계 당황
일간스포츠

입력 2020.12.22 13:11

권지예 기자

갑작스런 운영 중단에 스키장 '당황'…폐쇄 관광명소 불명확해 혼란도

지난 6일 오후 경기도 내 한 스키장에서 리프트 탑승을 기다리는 스키어들이 줄지어 밀집해 있다.

지난 6일 오후 경기도 내 한 스키장에서 리프트 탑승을 기다리는 스키어들이 줄지어 밀집해 있다.

다가오는 크리스마스와 연말 연휴를 맞아 관광명소나 스키장으로의 여행 계획이 막히게 됐다.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해지면서 정부가 겨울 스포츠 시설과 연말연시 인파가 몰리는 주요 관광명소를 폐쇄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일 "스키장 등 겨울 스포츠 시설 운영을 전면 중단할 것"이라며 "연말연시에 인파가 몰리는 주요 관광명소도 과감하게 폐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생활 속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연말연시 방역강화 특별대책을 시행한다"고 했다. 
 
또 식당에 적용하는 방역수칙도 대폭 강화할 계획이라고 정 총리는 밝혔다. 
 
이번 특별방역대책은 24일부터 내년 1월 3일까지 적용되며, 전국에 일괄적으로 적용하고 지자체별로 기준을 완화할 수 없도록 했다. 이런 조치는 강원도 스키장에서의 집단감염 발생과 연휴 기간에 스키장 등 겨울스포츠시설 이용을 위한 관광·여행 수요 증가로 인한 감염 위험 증가를 고려한 것이다.
 
코로나19로 올해 문을 느지막이 열었던 스키장들은 한 달도 채 되지 않아 다시 문을 닫게 됐다. 

 
한 스키장 관계자는 "폐쇄까지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며 "문을 닫으라니 따를 수밖에 없지 않겠나"고 말했다. 
 
또 다른 스키장 관계자는 "격상 가능성에 따라 운영 중단이 될 수 있다는 예상은 했다"며 "당장 주변에 해당 기간 숙박과 예약해 놓은 고객들이 취소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내달 3일까지 일단 중단 조치라고 하는데, 스키장은 계속 묶어둘 수도 있을 것 같다"고 했다. 
 
업계에 따르면 스키장 중단은 정 총리의 발표 전 문화체육관광부가 스키장경영협회에 이런 운영중단 조치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여행·관광 및 지역 간 이동을 최소화하기 위해 리조트, 호텔, 게스트하우스, 농어촌민박 등의 숙박 시설은 객실의 50% 이내로 예약을 제한하기로 했다. 객실 내 정원을 초과하는 인원은 숙박할 수 없다. 
 
이번 집합금지가 적용되는 시설은 전국 스키장 16곳, 빙상장 35곳, 눈썰매장 128곳이다. 
 
정부는 또 스키장 외에도 해돋이 관광명소 등에 대한 폐쇄도 결정했지만, 아직 정확한 명소가 어디인지 나오지 않아 혼란도 있다. 
 
현재 발표된 곳으로는 강릉 정동진, 울산 간절곶, 포항 호미곶, 서울 남산공원 등과 국공립공원 정도다. 
 
업계 관계자는 "발표 직전에 전혀 정부가 협조를 구하지 않은 것 같아 당황스럽다"며 "정확히 어느 명소를 폐쇄하라 한 것인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