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창훈-정우영 출전 프라이부르크, 포칼 32강 탈락
일간스포츠

입력 2020.12.24 08:17

연합뉴스

연합뉴스


정우영과 권창훈의 소속팀 프라이부르크가 독일축구연맹(DFB) 컵대회인 포칼 32강에서 탈락했다.

프라이부르크는 24일(한국시간) 독일 슈투트가르트의 메르세데스 벤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0~21시즌 DFB 포칼 2라운드(32강)에서 슈투트가르트에 0-1로 졌다.

정우영은 오른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후반 10분 권창훈과 교체될 때까지 그라운드를 누볐으나 공격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가 완치된 권창훈은 팀 공식전 7경기 만에 그라운드를 밟았지만 역시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하고 팀 패배를 지켜봐야 했다.

프라이부르크는 전반 15분 만에 사샤 칼라이지치에게 선제 결승점을 내주며 0-1로 패배했다. 

최용재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