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KBO리그산 '야수 잔혹사' 끝낼까
일간스포츠

입력 2020.12.30 06:00

안희수 기자
2020프로야구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키움히어로즈의 경기가 28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7회초 2사 김하성이 역전 솔로홈런을 치고 베이스를 돌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7.28/

2020프로야구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키움히어로즈의 경기가 28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7회초 2사 김하성이 역전 솔로홈런을 치고 베이스를 돌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7.28/

 
김하성(25)이 KBO리그 출신 '야수 잔혹사'를 끝낼 수 있을까.
 
29일(한국시간) 외신에 따르면, 김하성은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와 입단 계약에 합의했다. 김하성은 연평균 700만~800만 달러의 연봉을 받을 전망이고, 마이너리그 거부권도 갖는 것으로 알려졌다.
 
류현진(33·토론토)·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등 KBO리그 출신 투수들과 달리 한국 프로야구 출신 야수는 MLB에 안착하지 못했다. 2014시즌 종료 뒤 포스팅(비공개 경쟁입찰)을 통해 피츠버그와 계약한 강정호는 실력을 인정받았다. 데뷔 시즌(2015년) 타율 0.287, 15홈런을 기록했다. 이듬해 타율 0.255, 21홈런을 때려냈다.
 
그러나 강정호의 사생활이 발목을 잡았다. 2016년 12월 서울에서 그는 음주운전 뺑소니 사고를 일으켰다. 과거 두 차례의 음주운전 적발 사실이 추가로 알려지기도 했다. 2017년 3월 징역 8개월·집행유예 2년의 처벌을 받았다. 이로 인해 강정호는 미국 비자를 받지 못해 2017시즌을 통째로 날렸다. 2018시즌 우여곡절 끝에 피츠버그에 복귀했지만, 2019년 7월 방출됐다.
 
2016년 빅리그에 나란히 데뷔한 이대호·박병호·김현수도 오래 버티지 못했다. 박병호는 포스팅을 거쳐 미네소타와 5년 최대 1800만 달러에 계약했다. 데뷔 첫 달(2016년 4월) 6홈런을 치며 장타력을 자랑했다. 그러나 62경기에서 타율 0.191, 12홈런에 그친 뒤 마이너리그로 강등됐다. 2017시즌 내내 트리플A에 머물었고, 결국 KBO리그 복귀를 선택했다. 
 
볼티모어에서 데뷔한 김현수도 2년 만에 돌아왔다. 2016시즌 타율 0.302를 기록했다. 그러나 주축 전력으로 인정받지 못했고, 2017년 7월 필라델피아로 트레이드됐다. 2017시즌 96경기에서 타율 0.230을 기록한 뒤 LG 유니폼으로 바꿔 입었다.
 
일본 무대를 평정한 뒤 시애틀과 계약한 이대호도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결국 1년 만에 롯데 복귀를 선택했다. 2017년 1월 샌프란시스코와 스플릿 계약(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 소속에 따라 연봉 차이는 두는 계약)을 한 황재균은 그해 6월 빅리그에 데뷔했지만, 18경기 출전에 그친 뒤 도전을 멈췄다.
 
프로야구 2019 신한은행 마이카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2차전 SK-키움 경기가 15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키움 김하성이 5회초 좌중간 2점 홈런을 날리고 환호하고있다.  인천=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19.10.15.

프로야구 2019 신한은행 마이카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2차전 SK-키움 경기가 15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키움 김하성이 5회초 좌중간 2점 홈런을 날리고 환호하고있다. 인천=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19.10.15.

 
이들로 인해 KBO리그 출신 야수에 대한 MLB 구단들의 평가가 박해질 수밖에 없었다. 김하성이 편견을 깰 기회를 잡았다. 2021년 만 26세가 되는 김하성의 성장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
 
현지 언론도 김하성의 잠재력에 주목하고 있다. ESPN의 버스터 올니 기자는 "(시카고 화이트삭스 간판타자로 거듭난) 호세 아브레유도 처음에는 성공 여부를 두고 여러 의견이 엇갈렸다. 김하성도 마찬가지다. 몇몇 팀은 그를 유틸리티맨으로 평가했지만, 샌디에이고는 그보다 더 많은 걸 봤다. 누군가는 맞고, 누군가는 틀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내야 선수층이 두꺼운 샌디에이고에 입단한 탓에 김하성은 2루수로 내년 시즌을 맞이할 전망이다. KBO리그에서 주로 유격수로 뛴 그에게는 시작이 낯설 수 있다. 오히려 새로운 위치에서 김하성의 잠재력이 꽃필 수도 있다.
 
안희수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