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인 비하 논란' 맨유 카바니, 중징계
일간스포츠

입력 2021.01.01 14:17

송지훈 기자

3경기 출장정지, 벌금 1억5000만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우루과이 출신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 [사진 맨유 트위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우루과이 출신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 [사진 맨유 트위터]

 
잉글랜드 프로축구 명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우루과이 출신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가 인종차별행위로 중징계를 받았다.
 
잉글랜드축구협회(FA)는 1일 “자신이 운영하는 인스타그램 계정에 인종차별적 의도가 담긴 글을 올린 카바니에 대해 3경기 출전 정지와 함께 벌금 10만 파운드(1억5000만원)를 부과했다”고 공개했다.
 
카바니는 지난해 11월 사우샘프턴과 프리미어리그 10라운드 원정경기에서 2골 1도움을 기록한 직후 자신의 SNS 계정에 관련 글을 올리다 논란에 휘말렸다. 축하메시지를 보낸 한 팬에게 “Gracias Negrito”라고 답글을 올린 게 문제가 됐다. Negrito는 우리말로 ‘검둥이’ 정도로 번역되는 단어로, 흑인을 비하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논란이 커지자 카바니는 “인종차별의 목적은 전혀 없었다. 나는 인종차별을 반대하는 사람이다. 부주의한 글이 내 의도와 다르게 해석된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느낀다”며 황급히 해당 글을 삭제했지만, 결국 대형 이슈로 번졌다.  
 
FA는 카바니를 중징계한 이유에 대해 “묵시적이냐 명시적이냐의 여부를 떠나 피부색과 인종, 민족 등을 떠올리게 하는 단어를 언급한 건 인종차별을 반대하는 리그 규정을 어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영국 축구에 커다란 교훈을 던지는 사건이다. 카바니가 글을 올린 환경이 개인적인 공간(SNS)이었다는 점에서 (중징계가) 안타깝게 느껴지기도 하지만, 인종차별을 반대하는 우리 사회의 큰 틀을 인지하지 못한 부분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평가했다.
 
FA의 징계에 따라 카바니는 2일 아스턴빌라전(EPL), 6일 맨체스터시티전(리그컵 4강전), 9일 왓포드전(FA컵 3라운드)에 나설 수 없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