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커리, 커리어 하이 '62점' 폭발
일간스포츠

입력 2021.01.04 16:03

자신의 한경기 최다득점 경신

NBA 골든스테이트 커리가 4일 포틀랜드전에서 3점슛을 시도하고 있다. 커리는 이날 한경기 개인 최다인 62점을 몰아쳤다. [AP=연합뉴스]

NBA 골든스테이트 커리가 4일 포틀랜드전에서 3점슛을 시도하고 있다. 커리는 이날 한경기 개인 최다인 62점을 몰아쳤다. [AP=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가드 스테판 커리(33)가 개인 한 경기 최다득점인 62점을 폭발했다. 
 
커리는 4일(한국시각) 샌프란시스코 체이스 센터에서 열린 2020~21시즌 정규리그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와 홈 경기에서 62점을 몰아쳤다. 
 
커리는 1쿼터에만 21점을 터트렸다. 2쿼터에 10점을 더해 전반에만 31점을 폭발했다. 여기에 3쿼터에 14점, 4쿼터에 17점을 보탰다. 커리는 종전 기록은 2013년 2월 뉴욕 닉스전 54점이었다.  
 
커리는 이날 야투 31개 중 18개를 넣었고, 주특기 3점슛 16개 중 8개를 성공했다. 거리와 폼 관계없이 3점슛을 꽂았다. 또한 자유투 19개 가운데 18개를 넣었다. 36분간 5리바운드·4어시스트를 올리며 137-122 승리를 이끌었다. 
 
 
 
 
ESPN에 따르면 36분 이내에 62점 이상을 몰아친건 코비 브라이언트 이후 커리가 처음이다. 2005년 12월20일 브라이언트는 댈러스 매버릭스전에서 33분만 뛰며 62점을 기록했다. 또 커리는 브라이언트에 이어 NBA 역사상 두번째 많은 나이에 60점 이상을 달성했다.  
 
스티브 커 골든스테이트 감독은 “훌륭한 퍼포먼스다. 우리는 수년간 커리가 놀라운 밤을 연출한걸 봐왔다. 감독으로 그와 함께하는건 특권”이라고 극찬했다. 커리는 지난 시즌 왼손 골절부상으로 주춤했고 팀도 최하위에 그쳤다. 새 시즌 62점을 몰아치며 부활을 알렸다. 골든스테이트는 3승3패를 기록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