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4만원대 5G 요금제 출시…가격 낮추고 데이터 늘리고
일간스포츠

입력 2021.01.05 09:20

정길준 기자
LG유플러스 모델들이 개편된 5G 요금제를 소개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 모델들이 개편된 5G 요금제를 소개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4만원대 5G 요금제를 선보이며 새해 요금 경쟁에 나섰다.
 
LG유플러스는 4만~5만원대 중저가 5G 요금제 2종을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신규 요금제는 가격이 저렴해지고 데이터 용량은 늘었다.
 
오는 11일 나오는 '5G 슬림+'는 월 4만7000원(이하 부가세 포함)에 5G 데이터 6GB를 쓸 수 있다. 기본 제공 데이터 소진 후에는 400Kbps의 속도로 무제한으로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선택약정을 적용할 경우 월 3만5250원으로 25% 할인을 받을 수 있다.
 
'5G 라이트' 요금제는 29일부터 기본 제공 데이터를 33% 늘린 '5G 라이트+'로 새롭게 선보인다. 월 5만5000원에 제공하는 데이터를 월 9GB에서 12GB로 늘렸다. 1GB당 4583원으로 5만원대 이하 5G 중저가 요금제 중 최저 수준이다. 데이터 소진 시 1Mbps의 속도로 데이터를 무제한 지원한다. 선택약정 할인 시에는 월 4만1250원에 이용할 수 있다.
 
이상헌 LG유플러스 컨슈머사업혁신그룹장은 "중저가 요금제 신설로 가계통신비 인하에 기여하고, 동시에 5G 시장을 보다 확산하고자 했다"며 "앞으로 특화 요금제·결합상품 등으로 요금 혁신을 연이어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