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 신축년 5G 요금 인하 경쟁 본격화
일간스포츠

입력 2021.01.05 12:10

정길준 기자

선택약정 할인받으면 월 3만원대

모델들이 LG유플러스의 중저가 5G 요금제 2종을 소개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모델들이 LG유플러스의 중저가 5G 요금제 2종을 소개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이동통신 3사가 5G 요금제 가격을 잇달아 낮추며 신축년 가입자 유치 경쟁에 나섰다.
 
LG유플러스는 4만~5만원대 중저가 5G 요금제 2종을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선택약정 할인을 적용하면 월 3만원대에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오는 11일 나오는 '5G 슬림+'는 월 4만7000원(이하 부가세 포함)에 5G 데이터 6GB를 쓸 수 있다. 데이터를 모두 사용한 뒤에는 400Kbps의 속도로 무제한 이용할 수 있다. 400Kbps는 메시지 송수신, 간단한 웹 검색이 가능한 속도다. 선택약정으로 가입하면 25% 할인받아 월 3만5250원만 내면 된다.
 
또 '5G 라이트' 요금제는 29일부터 기본 제공 데이터를 33% 늘린 '5G 라이트+'로 새롭게 선보인다. 월 5만5000원에 쓸 수 있는 데이터를 9GB에서 12GB로 늘렸다. 1GB당 4583원으로 5만원대 이하 5G 중저가 요금제 중 최저 수준이다. 데이터 소진 시 1Mbps의 속도로 서비스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다. 1Mbps는 일반 화질 영상을 시청할 수 있는 수준의 속도다. 선택약정 할인을 적용한 요금은 월 4만1250원이다.
 
회사 관계자는 "5G 중저가 시장이 더욱 활성화될 것"이라며 "요금제가 저렴해진 만큼 보급형 5G 단말기와 연계한 '라이트 유저'도 확산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모델들이 KT의 중저가 5G 요금제를 소개하고 있다. KT 제공

모델들이 KT의 중저가 5G 요금제를 소개하고 있다. KT 제공

자급제 고객이 주로 이용하는 온라인 전용 요금제를 제외하고 중저가 5G 시장의 포문을 연 곳은 KT다. 이 회사는 지난해 10월 5G 중저가 요금제 2종을 내놨다.
 
'5G 세이브'는 월 4만원대로 데이터를 많이 쓰지 않는 고객을 위한 요금제다. 매월 5GB의 데이터를 제공하고, 기본 제공량을 소진하면 최대 400Kbps의 속도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월 4만5000원이며, 선택약정 할인을 받으면 월 3만3750원만 부담하면 된다.
 
'5G 심플'은 월 6만9000원으로 선택약정 할인 시 5만1750원이다. 매월 110GB의 데이터를 쓸 수 있고, 기본 데이터를 사용한 후에는 5Mbps의 속도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5Mbps는 HD급 영상을 원활하게 볼 수 있는 속도다.
 
업계 1위 SK텔레콤은 지난달 말 기존 대비 30%가량 저렴한 5G 온라인 전용 요금제 출시 신고서를 정부에 제출했다.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월 3만원대에 데이터 9GB, 5만원대에 데이터 200GB를 제공하는 5G 요금제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전용이라 요금·결합 할인은 불가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2020년 11월 기준 국내 5G 서비스 가입자는 1093만2363명이다. 5G 가입자 점유율은 SK텔레콤 46%, KT 31%, LG유플러스 23%의 순이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