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도 맞춤형으로…삼성 비스포크 가전 출하량 100만대 돌파
일간스포츠

입력 2021.01.06 14:58

정길준 기자
광주광역시 광산구 하남산단 6번로에 위치한 삼성전자 광주사업장에서 직원들이 '비스포크 냉장고'를 생산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광주광역시 광산구 하남산단 6번로에 위치한 삼성전자 광주사업장에서 직원들이 '비스포크 냉장고'를 생산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맞춤형 라이프스타일 가전 '비스포크'의 누적 출하량이 100만대를 돌파했다고 6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2019년 6월 자유로운 조합이 가능한 모듈러 타입의 비스포크 냉장고를 선보였다. 이어 전자레인지, 인덕션, 식기세척기, 상업용 에어컨, 공기청정기 등 다양한 제품에 비스포크 컨셉트를 적용했다.
 
2019년 5월부터 2020년 12월까지 비스포크 가전은 누적 출하량이 100만대를 넘어섰다. 20개월간 월평균 5만대씩 생산한 셈이다.
 
이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비스포크 냉장고로, 전체 비스포크 가전 출하량의 75% 이상을 차지했다. 비스포크 냉장고는 출시 6개월만에 삼성전자 국내 냉장고 매출의 50%를 뛰어넘었으며, 작년 말에는 약 67%를 차지하며 대세로 자리 잡았다.
 
삼성전자는 비스포크 가전을 생산하면서 SCM(공급망 관리) 체계를 대폭 개선했다.
 
소비자가 선택할 수 있는 패널의 종류가 늘어나는 것에 대비해 모듈화를 실시했다. 비스포크 냉장고 도어 패널은 탈부착이 쉬운 구조로 설계했다. 교체에 10분이 채 걸리지 않는다.
 
이강협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더욱 다양한 소비자 니즈를 반영해 새로운 비스포크 가전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