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훈, 형제 대결 끝에 형 제치고 2년 연속 별 중의 별
일간스포츠

입력 2021.01.06 06:00

김희선 기자
2시즌 연속 올스타 투표 1위를 지켜낸 KT 허훈. IS포토

2시즌 연속 올스타 투표 1위를 지켜낸 KT 허훈. IS포토

 
허씨 가문 형제 대결은 이제 명실상부한 한국프로농구(KBL) 최고의 흥행 콘텐트다.
 
매 시즌 연례행사처럼 열리던 올스타전은 없지만, 2020~21시즌 현대모비스 프로농구에서 팬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은 선수들을 가리는 올스타 팬 투표는 변함 없이 진행됐다. KBL은 지난해 12월 11일부터 지난 4일까지 총 25일간 진행된 올스타 팬 투표 결과를 5일 발표했다. 결과는 '허씨 형제' 허훈(kt)과 허웅(DB)의 2파전 끝에 동생 허훈의 승리로 끝났다.
 
허훈은 총 7만 7545표 중 3만 2642표를 획득하며 올스타 팬 투표 1위에 올랐다. 2019~20시즌에도 팬 투표 1위에 오르는 영광을 안았던 허훈은 2시즌 연속 올스타 1위를 지켜내며 KBL 최고 스타의 입지를 굳혔다. 또 지난 시즌 투표에서 6위를 차지했던 허웅은 3만 1421표를 얻어 동생에 이어 2위로 순위를 끌어 올렸다.
 
'농구 대통령' 허재 전 감독의 두 아들은 프로 무대 데뷔 후 줄곧 높은 인기를 자랑하고 있다. 동생보다 먼저 KBL 코트를 밟은 형 허웅은 올스타 팬 투표에서도 2015~16시즌과 2016~17시즌에 걸쳐 2시즌 연속 팬 투표 1위에 오른 바 있다. 형에 이어 허훈도 2시즌 연속 팬 투표 1위를 차지하며 형 못지 않은 인기를 과시했고, 특히 이번 투표에서는 프로농구 출범 이후 처음으로 형제가 나란히 1, 2위를 차지하는 진기록도 세웠다. 
 
허웅과 치열한 2위 경쟁을 펼쳤던 송교창(KCC)과 양홍석(kt)은 각각 3만 1217표, 3만 914표를 얻어 3, 4위에 올랐고 5위는 김시래(LG·2만 7938표)가 차지했다. 투표 결과 상위 5명 중 허웅을 제외한 4명은 지난 시즌에 이어 다시 한 번 톱5에 이름을 올리며 변함 없는 인기를 증명했다. 또한 전체 24명의 명단 중에서 처음 올스타에 선정된 선수는 이대헌(전자랜드), 박준영(kt), 문성곤(KGC인삼공사), 아이제아 힉스(삼성), 타일러 데이비스(KCC) 등이다. 캐디 라렌(LG)은 팬 투표 결과 10위에 선정됐으나 부상으로 인해 대체 선수인 테리코 화이트로 교체됨에 따라 올스타 최종 명단에는 김현수(삼성)가 대신 이름을 올렸다.

 
KBL 제공

KBL 제공

 
이번 올스타전은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방침 준수와 팬과 선수의 안전 고려, 올 시즌 잔여 경기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행사를 개최하지 않는다. KBL은 "팬들의 아쉬움을 달래고자 올스타전 브레이크 기간인 14일부터 18일 동안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 KBL TV 채널을 활용해 올스타 선수와 팬이 직접 소통하고 참여하는 기획 프로그램을 준비해 실시간 방송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각 구단이 추천한 '올 시즌 3점슛 및 덩크슛 최고 명장면' 영상을 팬들이 온라인에서 투표해 우승자를 정하는 이벤트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팬 투표로 선정된 24명의 올스타 선수들은 휴식기 이후 올 시즌 올스타전 로고가 새겨진 기념 패치를 소속팀 유니폼에 부착해 잔여 시즌을 치르게 된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