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스크린 포 올' 비전 제시…네오 QLED·마이크로 LED TV 공개
일간스포츠

입력 2021.01.07 09:53

정길준 기자

소비자 라이프스타일 반영…친환경 정책 추진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이 7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삼성 퍼스트 룩 2021' 행사에서 TV 신제품과 전략을 설명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이 7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삼성 퍼스트 룩 2021' 행사에서 TV 신제품과 전략을 설명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최신 기술을 집약해 모든 소비자에게 최고의 영상 시청 경험을 제공하는 '스크린 포 올' 비전을 제시했다. 동시에 주력 라인업인 QLED TV 신제품과 향후 대세로 떠오를 것으로 예상하는 마이크로 LED TV를 선보였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은 7일 온라인으로 열린 '삼성 퍼스트 룩 2021'에서 "보다 다양한 사용자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하고 우리 모두의 미래와 환경을 보호하는 '스크린 포 올' 시대를 개척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종희 사장은 TV 생산 과정에서의 탄소 저감뿐 아니라 제품 수명 주기 전반에 걸쳐 자원 순환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친환경 정책을 발표했다.
 
라이프스타일 제품에만 적용했던 포장재 업사이클링 에코 패키지를 전체 TV로 확대하고, 태양광이나 실내조명을 활용해 충전하는 솔라셀 리모컨을 도입한다. 또 재생 소재 사용을 늘리는 등 온실가스 저감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삼성전자 모델들이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2021년 신제품 '네오 QLED TV'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모델들이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2021년 신제품 '네오 QLED TV'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2021년형 '네오 QLED TV'를 처음 공개했다.
 
신제품은 '퀀텀 미니 LED'를 적용했다. 기존에 백라이트로 쓰이던 LED 소자 대비 40분의 1 크기를 구현해 더 많은 소자를 배치했다. '마이크로 레이어'를 LED 소자에 입혀 소자의 크기는 줄이면서도 더 정교하게 빛을 조절할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 '퀀텀 매트릭스 테크놀로지'도 도입했다. 백라이트로 사용되는 퀀텀 미니 LED의 밝기를 12비트(4096단계)까지 세밀하게 조정한다. 백라이트 전원 제어를 통해 화면 밝기에 따라 백라이트에 전력을 효율적으로 분배하고. 더 많아진 로컬 디밍 구역을 정교하게 조절해 명암비와 블랙 디테일을 개선했다.
 
'네오 퀀텀 프로세서'는 16개의 신경망으로 구성된 학습형 인공지능(AI) 업스케일링 기술이 영상의 화질과 관계없이 8K와 4K 해상도를 구현한다. 딥 러닝으로 입력되는 화면의 입체감과 블랙 디테일 등을 분석하고 이를 강화해 화질을 획기적으로 높였다.

삼성전자 모델들이 서울 논현동 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에서 '마이크로 LED TV'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모델들이 서울 논현동 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에서 '마이크로 LED TV'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지난달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공개한 110형 '마이크로 LED TV'를 이 행사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 선보였다.
 
올 3~4월에는 110형에 이어 99형 제품도 한국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며, 이보다 작은 70~80형 제품도 연내 도입할 계획이다.
 
마이크로 LED TV는 차세대 스크린으로,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21에서 최고 혁신상을 받았다. 마이크로미터(㎛) 단위의 초소형 LED를 사용해 기존의 TV 디스플레이와는 달리 각 소자가 빛과 색 모두 스스로 내는 유일한 제품으로, 실제 사물을 보는 것과 같은 자연 그대로의 화질을 경험할 수 있다. 무기물 소재를 사용해 열화나 번인 염려 없이 뛰어난 내구성을 자랑한다.
 
이 밖에도 삼성전자는 '더 프레임', '더 세리프', '더 세로', '더 프리미어', '더 테라스' 등 소비자 트렌드를 반영한 라이프스타일 TV 라인업을 소개했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