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부상' 루시아 대체 선수로 브루나 영입
일간스포츠

입력 2021.01.07 13:40

이형석 기자
사진=흥국생명 제공

사진=흥국생명 제공

  
 
흥국생명이 브라질 출신의 새 외국인 선수 브루나 모라이스(21)를 영입했다.  
 
흥국생명은 7일 "루시아 프레스코의 부상으로 외국인 선수 교체가 불가피해 신장(191㎝)을 활용한 타점이 높고, 강력한 공격이 장점인 브루나와의 계약을 추진했다"라고 밝혔다.  
 
브루나는 이번 시즌 브라질 1부 리그인 플루미넨시 라이트 공격수로 활약했다.  
 
흥국생명은 여전히 리그 선두를 달리는 중이지만, 루시아의 부상 공백을 뼈저리게 느꼈다. V리그 두 번째 시즌을 맞은 루시아가 12월 5일 GS전에서 어깨 부상을 당하며 전력에서 이탈했고, 흥국생명은 3라운드 2승 3패로 주춤했다. 흥국생명은 루시아가 남은 시즌을 소화하기에는 어렵다고 판단해, 외국인 선수 교체를 단행했다.  
 
흥국생명 관계자는 "브루나는 오는 8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다. 2주간의 자가격리 기간 동안 선수의 컨디션 회복을 위해 아낌없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