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나 코로나19 확진…설상가상 흥국생명
일간스포츠

입력 2021.01.10 17:03

이형석 기자

흥국생명 새 외인 브루나 9일 확진, 센터 입소 / 흥국생명 3R 이어 4R 역시 외인 이탈 불가피

사진=흥국생명 제공

사진=흥국생명 제공

지난 8일 입국한 흥국생명의 새 외국인 선수 브루나 모라이스(21·등록명 브루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흥국생명 구단에 따르면, 브루나는 브라질 출국 전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입국 후 무증상 상태에서 확진 판정을 받아 생활치료센터에 머물고 있다. 
 
이에 따라 흥국생명은 당분간 외국인 선수 없이 경기를 치러야 한다.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한 브루나가 치료를 받고 몸 상태를 끌어올리는 데에는 시간이 꽤 필요하다.
 
흥국생명은 여전히 선두(승점 38)를 달리고 있지만, 최근 주춤하고 있다. 기존 외국인 선수 루시아 프레스코가 부상으로 빠진 뒤 3라운드에서 2승 3패로 고전했다. 브루나의 합류도 늦어지면서 흥국생명의 고민이 깊어졌다. 국내 최고 레프트 김연경과 이재영이 버티고 있지만, 둘의 체력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다. 흥국생명 관계자는 "브루나가 입소 시설에서 열흘 정도는 있어야 할 것으로 본다. 간단한 운동기구만 들여보낼 수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10일 열린 2019-20 도드람 V리그 남자부 경기에서는 3위 OK금융그룹(승점 37)이 최하위 현대캐피탈에 세트스코어 3-2 역전승, 올 시즌 네 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이겼다. OK금융그룹 펠리페 안톤 반데로(30점)는 시즌 세 번째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했다. 

 
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