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젠지 이스포츠, '울트라기어' 마케팅 파트너십 체결
일간스포츠

입력 2021.01.11 13:23

정길준 기자
젠지 리그오브레전드 팀이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게이밍 노트북을 앞에 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젠지 리그오브레전드 팀이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게이밍 노트북을 앞에 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는 글로벌 e스포츠 기업 젠지 이스포츠와 마케팅 협력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앞으로 양사는 글로벌 e스포츠 산업의 발전 및 활성화와 LG 울트라기어 브랜드를 통한 MZ세대와의 소통 및 브랜드 가치 제고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2017년 설립된 젠지 이스포츠는 한국, 미국, 중국에 사무실을 두고 오버워치, 리그오브레전드, 배틀그라운드 e스포츠 팀을 운영하고 있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2020년 발표한 가장 가치 있는 e스포츠팀 랭킹 6위에 올랐다.
 
LG전자는 4K IPS 패널 중 가장 빠른 1ms 응답속도를 갖춘 게이밍 모니터 등을 선보이며 '승리를 안겨주는 최강의 무기'를 LG 울트라기어의 브랜드 가치로 내세웠다.
 
LG전자 IT사업부장 장익환 전무는 "강력한 성능의 LG 울트라기어로 젠지 이스포츠 선수들의 퍼포먼스를 극대화하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