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1] 가상인간 '래아', LG전자 행사에 깜짝 등장…삼성 '네온'과 격돌
일간스포츠

입력 2021.01.11 22:00

정길준 기자
LG전자가 디자인한 가상인간 '래아'가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혁신 기술을 소개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가 디자인한 가상인간 '래아'가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혁신 기술을 소개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이번엔 '가상인간'으로 맞붙는다. 최근 비대면 수요가 높아지는 상황에서 인공지능(AI) 대화형 상담서비스 등에 도입될 전망이다.
 
11일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1'의 온라인 행사장에는 LG전자가 디자인한 가상인간 '김래아(이하 래아)'가 등장했다. 래아의 한자어를 해석하면 '미래의 아이'라는 뜻이다.
 
래아는 AI 기술을 활용해 구현한 가상인간이다. 최근까지 딥러닝 기술을 통해 3D 이미지를 학습해왔으며, 이번 행사에서 연설자로 등장해 생동감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래아는 호텔 등 특정 공간의 위생을 위해 방역 작업을 하는 'LG 클로이살균봇'을 소개했다. 또 휴대성, 디자인, 성능, 대용량 배터리를 갖춘 2021년형 LG 그램,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을 적용한 전문가용 모니터 'LG 울트라파인 올레드 프로'에 대해 설명했다.
 
LG전자 관계자는 "래아를 어떤 분야에 투입할지 계속해서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네온의 기업용 서비스 모델 중 하나인 '크리에이티브 콘텐트 제작'을 활용해 만든 가상의 기상캐스터. 삼성전자 제공

네온의 기업용 서비스 모델 중 하나인 '크리에이티브 콘텐트 제작'을 활용해 만든 가상의 기상캐스터.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지난해 1월 CES 2020에서 가상인간 '네온'을 공개한 바 있다. 네온은 가상의 존재지만 실제 사람과 같은 형상과 표정으로 사용자에게 반응하고, 기억을 통해 학습한다.
 
삼성전자는 CJ, 기술 사업화 벤처 조직 스타랩스와 협업해 AI 앵커, 쇼핑 호스트, 매장 점원 등 미디어·교육·리테일, 고객 응대 서비스에 네온을 도입할 방침이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