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1] 박일평 LG전자 CTO "뉴노멀 시대 선도하려면 경쟁자와도 손잡아야"
일간스포츠

입력 2021.01.13 09:14

정길준 기자
LG전자 CTO 박일평 사장(왼쪽)과 CTA(미국소비자기술협회) CEO 게리 샤피로가 13일 가전·IT 전시회 CES 2021에서 열린 'LG 미래기술대담'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 CTO 박일평 사장(왼쪽)과 CTA(미국소비자기술협회) CEO 게리 샤피로가 13일 가전·IT 전시회 CES 2021에서 열린 'LG 미래기술대담'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LG전자 제공

박일평 LG전자 CTO(최고기술책임자)는 13일 "디지털 전환을 가속하고 고객가치를 혁신하기 위해 분야 간 경계를 넘는 플랫폼 경쟁력과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으로 경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일평 사장은 13일 가전·IT 전시회 CES 2021에서 '함께 만드는 혁신'을 주제로 'LG 미래기술대담'을 진행했다.
 
박 사장은 "팬데믹을 겪으면서 경험한 일상의 변화에서 지속가능한 혁신을 만들려면 실질적인 기술이 뒷받침돼야 한다"며 "상상을 뛰어넘는 스케일과 속도로 변하고 있는 뉴노멀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서는 경쟁자와도 손잡을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단파장 자외선(UV-C) 램프를 이용한 살균봇, 배송로봇, LG 퓨리케어 웨어러블 공기청정기, 스마트 열화상 카메라 등을 팬데믹 대응사례로 내세웠다.
 
또 박일평 사장과 게리 샤피로 CTA(미국소비자기술협회) CEO는 'LG 이노베이션 카운실'을 오픈 파트너십의 우수사례로 꼽았다.
 
LG전자는 미래기술과 신사업 기회를 발굴하기 위해 LG 이노베이션 카운실을 운영하고 있다. 이 카운실은 박 사장이 의장을 맡고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로봇, 모빌리티 등 각 분야 전문가 12명이 참여한다.
 
게리 샤피로 CEO는 "AI, 5G, 사물인터넷(IoT) 등 다양한 기술을 융합해 디지털 혁신을 가속하면서 교통, 운송, 농업, 의료, 식품 등 각종 분야에서 변화를 경험하고 있다"며 "가치사슬이 점차 복잡해지고 있어 어떤 회사도 혼자서 모든 것을 해내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날 박 사장은 스마트홈 서비스를 제공하는 가전관리 앱 'LG 씽큐', 커넥티드 카 특화 웹OS 등 차별화 기술도 소개했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