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올리브영, 기프트카드 누적 판매액 700억원 돌파
일간스포츠

입력 2021.01.20 09:48

권지예 기자
올리브영 기프트카드 모바일 금액권

올리브영 기프트카드 모바일 금액권

 
CJ올리브영은 2018년에 출시한 ‘올리브영 기프트카드’가 누적 판매액 700억원을 돌파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해 비대면 소비 트렌드에 힘입어 올리브영 기프트카드 매출은 2019년 대비 127%가량 가파르게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리브영 기프트카드는 원하는 금액만큼 구매해 충전할 수 있는 카드 형태의 상품권이다. 올리브영 온라인몰을 통해 카드번호와 스크래치 번호를 등록하면 전국 매장 및 공식 온라인몰에서 현금처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지난해 4월엔 젊은 층에서 모바일 상품권이 주요 선물 아이템으로 떠오르고 있다는 점에 착안, 올리브영 온라인몰과 모바일 앱에도 기프트카드 선물하기 서비스를 출시했다. 언제 어디서나 상대방의 전화번호를 통해 간편하게 선물할 수 있도록 해 사용 편의성을 높였다.
 
온라인 기프트카드 선물하기 서비스는 최소 1만원에서부터 최대 50만원까지 선물하고 싶은 금액을 다양하게 골라 100자 이내의 메시지 카드와 함께 상대방에게 선물할 수 있다. 지난해 추석과 연말연시엔 시즌별로 차별화된 디자인과 함께 ‘이제 막 빛나기 시작한 너에게’, ‘세상 유일한 내 편에게’ 등과 같은 응원 문구를 기프트카드에 담아 높은 호응을 얻었다.
 
이밖에도 올리브영 기프트카드는 2019년 카카오톡 선물하기에 입점한 이래 줄곧 ‘생활편의·기타’ 부문 인기 선물로 자리매김해왔다.
 
올리브영은 밀레니얼 세대의 대표 선물 아이템으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하기 위해 올해 기프트카드 디자인 개발을 통해 차별화를 지속하고, 가정의 달과 연말 등 주요 선물 시즌에 맞춘 프로모션을 강화할 방침이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다가오는 설, 명절 대표 선물로도 각광받고 있는 올리브영 기프트카드는 비대면 소비 트렌드에 최적화된 센스 있는 선물이 될 것”이라며 “가정의 달 등 시즌별 기프트카드를 중심으로 비대면 선물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