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신한카드·GS리테일과 '민간 데이터 댐' 구축한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2.04 15:00

정길준 기자
'민간 데이터 댐' 개념도. SK텔레콤 제공

'민간 데이터 댐' 개념도.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통신·카드·신용 분야 데이터 기업들과 '민간 데이터 얼라이언스'를 결성하고, 이를 기반으로 '민간 데이터 댐'을 구축한다고 4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신한카드, 코리아크레딧뷰로(KCB), GS리테일, 부동산 114와 이달 중 데이터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할 계획이다.
 
데이터 얼라이언스 참가 사업자들은 각자 보유한 가명정보를 활용해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는 데 주력한다. 시장 트렌드 기반 상품 개발과 데이터 기반 수요 예측 등 기업의 의사결정에 도움을 주는 상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이동·소비·유통 정보를 결합해 자동차 브랜드별 소유주의 소비 패턴을 분석하면, 어떤 차종의 소유주가 백화점에서 소비성향이 높은가에 대한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업체들은 해당 데이터를 활용해 각 채널에서 효과적인 타깃 마케팅을 할 수 있다.
 
SK텔레콤 장홍성 광고·데이터 Co장은 "최고의 데이터 기업들과 힘을 합쳐 민간 데이터 댐을 구축해 국내 데이터 산업의 새로운 장을 열 것"이라고 말했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