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갤S21 울트라 팬텀 블랙 인기 가장 많아…자급제 수요 증가"
일간스포츠

입력 2021.02.05 11:21

정길준 기자
고객이 LG유플러스 매장에서 갤럭시S21 개통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LG유플러스 제공

고객이 LG유플러스 매장에서 갤럭시S21 개통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지난 2주간의 '갤럭시S21'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가장 인기가 많은 기종은 울트라 팬텀 블랙이었다고 5일 밝혔다.
 
올해 1월 29일 정식 출시된 3종 중 갤럭시S21과 갤럭시S21 울트라 기종의 판매 비중이 전체의 약 80%를 차지했다. 갤럭시S21 울트라 팬텀 블랙이 가장 인기가 많았으며, 갤럭시S21 팬텀 그레이, 갤럭시S21 울트라 팬텀 실버가 뒤를 이었다.
 
갤럭시S21은 40대 여성(13.4%)이 가장 많이 구매했고, 갤럭시S21 플러스는 20대 남성(13.7%), 갤럭시S21 울트라와 울트라 512GB 기종은 모두 30대 남성(각각 17.6%, 23.7%) 고객이 가장 많이 찾았다.
 
U+알뜰폰이 갤럭시S21 출시와 함께 선보인 '꿀조합' 프로모션도 호응을 얻었다. 자급제폰을 구매한 뒤 U+알뜰폰 요금제에 가입하는 고객에게 기간 한정 특별할인 요금제와 사은품을 제공했다.
 
갤럭시S21 꿀조합 가입자를 분석한 결과, 지난 10월 처음 선보인 아이폰12 프로모션 가입자 대비 10% 증가했다. 가입자 중 2030세대 비중은 약 69%로 가장 높았다. 일반 알뜰폰 고객 중 2030세대가 차지하는 약 50% 비율보다도 높은 수치다.
 
LG유플러스 강진욱 MVNO사업담당은 "특화된 요금제 상품과 별도의 혜택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