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조정 승리' 최지만, 올해 연봉 245만 달러
일간스포츠

입력 2021.02.06 12:59

김희선 기자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최지만(30·탬파베이 레이스)이 구단을 상대로 낸 미국프로야구(MLB) 연봉조정에서 승리해 올해 245만 달러(약 27억 5000만원)의 연봉을 받게 됐다.
 
AP 통신은 6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연봉조정위원회가 최지만의 손을 들어줬다고 보도했다. 최지만은 연봉 협상에서 245만 달러를 요구했고, 구단은 185만 달러를 제안했다. 이견을 좁히지 못한 양측은 연봉조정을 신청했고 연봉조정위원회는 5일 양측의 얘기를 청취한 뒤 하루 만에 최지만의 승리를 선언했다.
 
이번 연봉조정 결과로 최지만은 2010년 미국 진출 후 처음으로 연봉 100만 달러 이상을 받게 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팀당 60경기만 치른 지난해에 최지만은 경기 수에 비례해 연봉이 줄어든 탓에 인센티브를 포함해 42만 7148달러만 받았다. 
 
한편 연봉조정위원회가 오프 시즌 13건의 조정 신청 사례 중 3건의 결과를 발표한 가운데 현재까지 구단에 승리한 건 최지만이 유일하다. 뉴욕 메츠의 3루수 겸 외야수 J.D. 데이비스와 볼티모어 오리올스 외야수 안토니 산탄데르는 모두 구단에 졌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