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트 18득점+김시래 8도움' 삼성, LG 꺾고 트레이드 판정승
일간스포츠

입력 2021.02.06 17:11

김희선 기자
KBL 제공

KBL 제공

 
서울 삼성이 2대2 트레이드 후 첫 경기에서 승리를 챙겼다.
 

삼성은 6일 경남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20~21시즌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창원 LG와 원정 경기에서 73-64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17승20패가 된 삼성은 공동 5위 부산 kt, 인천 전자랜드(18승18패)를 1.5경기 차로 쫓았다. LG는 최근 4연패의 부진에 빠졌다.
 
이틀 전 창원 LG와 2대2 트레이드를 성사시킨 상황에서 펼쳐진 맞대결이라 관심이 집중됐다. 삼성과 LG는 이관희·케네디 믹스를 김시래·테리코 화이트와 맞교환하는 트레이드에 합의한 바 있다. 그러나 트레이드 직후에 성사된 대결이라 그런지 '트레이드 효과'는 상대적으로 미미했다.
 
LG에서 이번 시즌 평균 12.1득점 5.7어시스트를 기록했던 김시래는 이날 삼성 데뷔전에서 4득점 8어시스트 5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이관희는 12득점 8리바운드 4어시스트를 올렸는데, 기록은 나쁘지 않았지만 3점슛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인 게 아쉬움을 남겼다.
 
그러나 화이트가 18득점으로 팀 내 최다 득점을 올리며 승리에 발판을 놓았다. 삼성은 56-54로 앞서던 4쿼터 화이트의 연속 4득점을 앞세워 점수 차를 6점으로 벌렸고, 67-62로 앞선 종료 1분 16초 전에는 김준일이 김시래의 어시스트로 2점을 추가해 승리를 지켜냈다.
 
한편 같은 시간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경기에선 원정팀 원주 DB가 홈팀 울산 현대모비스에 86-82 승리를 거뒀다. 두경민이 20득점 5어시스트, 얀테 메이튼이 18득점 5리바운드로 승리를 이끌었다. 2연승에 성공한 DB(13승24패)는 같은 날 삼성에 패한 LG(12승25패)를 밀어내고 단독 9위가 됐다. 현대모비스(22승15패)는 3위 고양 오리온(21승15패)에 반 경기 차로 쫓기게 됐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