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놈앤컴퍼니, 면역 항암제 신규타깃 2건 원천특허 등록 완료
일간스포츠

입력 2021.02.08 09:28

김두용 기자
배지수 지놈앤컴퍼니 대표.

배지수 지놈앤컴퍼니 대표.

마이크로바이옴 선도기업 지놈앤컴퍼니가 면역 항암치료제와 관련한 2건의 원천특허 등록을 완료했다.  
 
지놈앤컴퍼니는 8일 국내 특허청에 신규타깃 2건에 대한 원천특허 등록을 완료했고, 이는 자체 발굴한 면역항암 신규타깃(LRIT2, CD300E)을 억제하는 다양한 항암치료제의 독점 개발·상업화를 가능케 하는 원천기술특허라고 밝혔다. 지놈앤컴퍼니 신약개발플랫폼인 지노클(GNOCLE)을 통해 발굴한 다수의 신규타깃 중 최초로 등록됐다는 설명이다.
 
지놈앤컴퍼니는 신규타깃기반 면역항암제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향후 해당 원천특허관련 면역 항암제를 개발하는 국내외 신약개발제약사를 대상으로 원천특허에 대한 지적재산권 수익을 창출할 것으로 보인다. 2건의 신규타깃 원천특허 등록은 지놈앤컴퍼니가 자체발굴한 신규타깃의 우수성과 차별성을 인정받은 결과다. 지놈앤컴퍼니는 향후 신규타깃기반 면역항암치료제를 독점 개발·상업화할 수 있는 권리를 확보했다는데 의미가 있다는 설명이다.  
 
지놈앤컴퍼니는 향후 다수의 글로벌 제약사들과의 신규타깃기반 면역 항암제 기술이전 협의과정에서 보다 유리한 입지를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배지수 대표는 지난 1일 일간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면역 항암제와 관련해 “글로벌 제약사와 기술수출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2020년 글로벌 제약사 길리어드는 피오니르 이뮤노테라퓨틱스의 신규타깃기반 면역항암제의 잠재력을 인정해 해당 파이프라인이 전임상단계임에도 약 2조원 규모 파트너십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배 대표는 “이번 신규타깃의 원천특허 획득을 바탕으로 다수의 신규타깃에 대한 원천특허를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갈 것” 이라며 “다수의 신규타깃 발굴을 통한 면역 항암제 개발에서도 독보적인 성과를 달성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지놈앤컴퍼니는 신규타깃을 발굴해 다수의 퍼스트인클래스 신규 면역관문억제제 파이프라인을 연구개발 중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북경한미약품 연구소장이었던 차미영 연구소장을 영입하는 등 차별화된 연구개발 역량을 확충해왔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