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구단주 아닌 개발자 김택진, “블소2, 기술 한계 깼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2.09 11:02

권오용 기자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9일 '블레이드앤소울2'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게임개발총괄로 나서 게임 소개를 하고 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9일 '블레이드앤소울2'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게임개발총괄로 나서 게임 소개를 하고 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오랜만에 개발게임자로서 기대 신작인 ‘블레이드앤소울2(이하 블소2)’를 소개했다. 그는 블소2가 기술적 한계를 극복, 원작의 후속작이 아닌 완전 새로운 게임이라고 자신했다. 또 액션에 있어서 MMO의 정점을 찍었다고도 했다.  

 
김택진 대표는 9일 블소2 온라인 쇼케이스에 게임개발총괄 CCO(최고창의력책임자)로 참여해 문을 열었다.  
 
김 대표는 먼저 블소2가 원작인 PC 온라인 게임 ‘블레이드앤소울’의 후속작이 아니라 새로운 IP(지식재산권)이라는 점을 얘기했다.  
 
그는 “블레이드앤소울2는 원래 ‘블레이드앤소울M’이라는 프로젝트로부터 시작됐다. 불가능하리라고 생각했던 기술적 한계를 도중에 깨트리는데 성공함으로써, 우리는 ‘블레이드앤소울의 후속작이 아니라, 완전히 새로운 IP를 만드는 것으로 꿈을 바꾸어 버렸다”며 “그것이 오늘 소개할 블레이드앤소울2라는 새로운 IP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또 평소 게임에서 구현해보고 싶었던 자연스러운 액션과 이야기와 모험이 가득한 게임 본연의 재미, 새로운 경공 등을 블소2에서 만날 수 있다고도 했다.  
 
김 대표는 “블레이드앤소울2에서는 즐거움과 재미를 스스로 찾아내는 그런 경험을 줘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그래서 블레이드앤소울2는 흥미로운 이야기를 통해 전설과 인연을 찾아 세상을 모험하는 그런 게임이 됐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마지막으로 블소2는 액션에 있어 MMO의 정점을 찍었다고도 자부했다. 그는 “블레이드앤소울2는 액션에 관해서는 MMO의 정점을 찍는 것을 목표했다는 말씀을 다시 한 번 드리고 싶다”며 “기술적 혁신을 통해 이뤄낸 자유 액션은 ‘MMO에서 과연 가능할까?’ 생각했었던 그런 새로운 액션을 경험할 수 있게 만들었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그러면서 “그런 경험은 MMO 환경에서 수많은 플레이어들이 함께 PC·모바일뿐만이 아니라 클라우드, 콘솔 그런 크로스 플랫폼에서 동작하게 될 것이다”고도 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