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 총수들의 다소 인색했던 기부문화 변화의 물결 일까?
일간스포츠

입력 2021.02.09 13:48

김두용 기자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카카오 제공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카카오 제공

재벌 총수들은 그동안 개인적인 기부는 다소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인도의 자산가 아짐 프렘지 위프로회장은 2019년 은퇴를 선언하면서 75억 달러(약 8조8000억원) 회사 지분을 아짐프렘지 재단에 넘기는 등 210억 달러(약 24조8000억원)를 자선사업 등에 기부했다. 국내에서는 프렘지와 같은 재벌 총수들은 아직 없는 게 현실이다. 재벌들은 주로 자식에게 재산이나 주식 등을 증여하는 부의 대물림 형식을 취하고 있다.  
 
이로 인해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의 사회적 기부가 더욱 주목 받고 있다. 김 의장은 지난 8일 자신의 재산 절반 이상을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기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의장의 재산은 개인 명의로 보유한 카카오 주식 1250만주 등 총 10조원이 넘는다. 이 때문에 기부 금액만 5조원 이상으로 점쳐지고 있다.  
 
김 의장은 카카오 및 계열사 전 임직원에게 보낸 신년 카카오톡 메시지에서 "앞으로 살아가는 동안 재산의 절반 이상을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기부하겠다는 다짐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곧 기부 이행과 관련한 공식적인 문서도 작성할 계획이다. 김 의장은 카카오의 가치가 급등하면서 국내 주식 부호 4위에 올라있다.  
 
벤처기업가 출신다운 행보를 보여준 김 의장의 선행이 잔잔한 물결을 일으킬 수 있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재벌 총수들의 경우 자신들이 운영하고 있는 기업 이름을 걸고 사회 기부 활동을 꾸준히 해오고 있다. 하지만 개인적인 기부와 선행은 그다지 많지 않다. SK그룹 집안의 맏형인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의 경우 27년간 132억원을 기부하면서 ‘기부왕’ 이미지를 얻었다. 하지만 200억원대의 비자금을 조성한 의혹으로 수사를 받고 있고, 고액 연봉 논란으로 입방아에 오르내리는 등 의미가 퇴색되고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경우 친척들에게 ‘주식 기부’를 했다. 지난 2018년 자신이 가진 SK 지분 329만주(4.68%·약 9600억원)를 동생 최재원 수석부회장과 큰아버지인 최종건 창업주의 가족 및 4촌·6촌 등 친척 23명에게 증여한 바 있다.
 
구광모 LG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반면 LG그룹의 오너가는 개인적인 기부 선행에 동참하고 있다. 고 구본무 회장은 1년간 투병하다가 연명치료를 거절하고 50억원을 복지·문화·상록재단에 기부했다. 구광모 회장은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해 10억원을 국내 재벌 총수 최초로 기부했다.  
 
기업들의 사회적 기부 행렬은 계속 이어지고 있다. 그렇지만 최근 기부금의 규모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서 국내 매출 상위 500대 기업의 지난해 1~3분기 기부금 현황을 조사한 결과 집행 기부금이 2019년 같은 기간보다 9%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삼성전자의 기부금이 전년 대비 16.7% 감소한 가운데 2394억원을 기록해 1위를 차지했다. LG생활건강, SK하이닉스가 그 뒤를 잇고 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