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코로나 여파 설날맞이 신권 발행 규모 절반으로 줄어
일간스포츠

입력 2021.02.10 09:32

김두용 기자
한국은행에서 발행하는 신권.

한국은행에서 발행하는 신권.

코로나19 확산으로 고향 방문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설을 열흘 앞두고 시민들이 한국은행 창구에서 바꿔 간 신권 규모가 절반으로 줄어들었다.  
 
10일 한은에 따르면 1월 28일부터 전날까지 9일간 시민들이 한은 발권국 창구를 통해 지폐를 새 돈으로 바꿔간 건수는 약 3320건이다. 설 연휴 직전인 이날을 더하더라도 작년 설 연휴(1월 24∼27일) 직전 10영업일 간 교환 실적(7090건)의 절반 정도에 불과할 전망이다.
 
설 연휴 전 10영업일 동안 시중에 풀린 돈도 작년보다 줄었다. 한은이 1월 28일∼2월 10일 금융기관에 공급한 화폐(순발행액)는 4조7475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8814억원(15.7%) 줄었다. 순발행액은 한은이 발행한 돈에서 한은 금고로 다시 돌아온 환수액을 뺀 금액이다. 한은은 1월 28일∼2월 8일 공급 실적과 2월 9∼10일 예상 공급액을 더해 순발행액을 계산했다. 올해 이 기간 한은이 발행한 화폐는 5조183억원, 환수액은 2708억원이다.
 
한은은 "사흘간의 설 연휴 기간이 지난해와 같았으나 연휴 중 사회적 거리 두기로 고향 방문을 자제하고, 5인 이상 사적 모임이 금지됨에 따라 순발행액이 작년보다 줄었다"고 설명했다. 순발행액은 수도권(발권국 -20.6%, 인천본부 -41.2%, 경기본부 -25.1%)과 경남본부(-22.1%)에서 특히 감소 폭이 컸다. 제주본부(1079억원→1137억원)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순발행액이 작년보다 늘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