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원내대표, 최정우 포스코 회장에 안전대책 마련 촉구
일간스포츠

입력 2021.02.10 10:29

김두용 기자
지난해 11월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고압산소 취급 중 폭발 사고가 발생해 3명이 숨졌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고압산소 취급 중 폭발 사고가 발생해 3명이 숨졌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최정우 포스코 회장에게 안전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1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8일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발생한 노동자 사망 사고와 관련, 고용노동부에 "특별근로감독 실시를 적극 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대기업에서 산업재해 사고가 반복되는 현상에 실망을 넘어 분노를 느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해 포스코 포항·광양제철소에서 잇달아 발생한 노동자 사망사고를 언급하며 "사고 후 포항·광양제철소에서 수백 건의 산업안전보건법 위반사항이 드러나기도 했는데 또다시 사망사고가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철강회사라는 명성에 부끄럽지 않게 최고경영자가 책임지고 안전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촉구했다. 노웅래 최고위원도 "중대재해처벌법이 제정됐지만 상황은 전혀 달라지지 않고 있다"며 "산업재해청문회를 통해 책임을 묻고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산업재해 왕국’이라는 불명예를 안고 있는 포스코에서는 사망사고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에 따르면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간 포스코 포항제철소와 광양제철소에서 산재로 포스코와 협력사 직원 10여 명이 숨졌다.  
 
지난 8일 포스코 포항제철소 원료부두에서 언로더를 정비하던 협력업체 30대 직원 A씨가 숨졌다. 언로더는 철광석이나 석탄 등을 옮기는 데 쓰는 크레인이다. 업무 수칙상 언로더를 멈추고 정비를 해야 하지만 계속해서 돌아간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조사가 이뤄지고 있는 중이지만 안전수칙 위반으로 참변이 일어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