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셀+박철우 43점 합작' 한국전력, 1위 대한항공 꺾었다… 흔들린 흥국생명 3연패
일간스포츠

입력 2021.02.11 17:56

김희선 기자
2020~2021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 한국전력의 경기가 24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렸다. 러셀이 3세트 마지막 득점을 올리며 경기를 끝내고 환호하고 있다. 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1.01.24/

2020~2021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 한국전력의 경기가 24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렸다. 러셀이 3세트 마지막 득점을 올리며 경기를 끝내고 환호하고 있다. 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1.01.24/

 
한국전력이 단독 선두 대한항공을 꺾었다. 여자부에선 한국도로공사가 위기의 흥국생명에 승리를 거뒀다.
 
한국전력은 11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1시즌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 원정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26-24, 25-23, 17-25, 25-23)로 승리했다. 2연승을 달린 한국전력은 14승14패(승점45)가 돼 4위 OK금융그룹을 승점 2차이로 추격했다. 반면 대한항공은 연승 행진을 5에서 마감했다.
 
매 세트 치열한 승부가 펼쳐졌다. 1세트를 힘겹게 가져온 한국전력은 2세트에서도 23-22에서 조근호의 속공으로 앞섰고, 24-23에선 상대 팀 곽승석의 강서브를 박철우가 제대로 받지 못하면서 듀스 위기에 놓였으나 리베로 오재성이 공을 살려내며 상대 범실로 세트를 가져왔다.
 
3세트에선 요스바니의 강력한 서브에 무너졌지만 4세트를 가져오며 치열했던 승부를 승리로 장식했다. 러셀은 이날 28경기 연속 서브 에이스를 기록해 V리그 최다 연속 경기 서브 득점 기록을 세웠으며, 26득점으로 양 팀 최다 득점을 올렸다. 박철우는 17득점, 신영석은 9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경북 김천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선 한국도로공사가 선두 흥국생명을 3-0(25-16, 25-12, 25-14)으로 완파했다. 11승13패(승점36)가 된 도로공사는 한 경기를 덜 치른 2위 GS칼텍스(14승9패·승점42)를 승점 6 차로 쫓으며 3위 굳히기에 돌입했다. 반면 팀 내 불화설에 이어 이재영·이다영의 학교 폭력 논란까지 불거지며 최악의 팀 분위기에 빠진 흥국생명은 3연패를 당했다. 
 

도로공사 외국인 선수 켈시 페인이 양팀 최다인 17득점을 올렸고 배유나는 15득점을 보태 역대 통산 11번째로 3000득점(총 3004점)을 달성했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