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맨도 주식 받는다…1인당 200만원 상당
일간스포츠

입력 2021.02.15 14:10

권오용 기자
쿠팡 CI.

쿠팡 CI.

 
미국 증시에 상장을 추진하는 쿠팡이 직원들에게 주식을 나눠준다.  

 
쿠팡은 15일 현장 직원들에 대한 주식 무상 부여 계획을 공개했다.  
 
강한승 쿠팡 경영관리총괄 대표는 이날 오전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이번에 진행되는 일회성 주식 부여 프로그램을 통해 (1인당) 약 200만원 상당의 주식을 받게 된다"고 밝혔다.
 
쿠팡은 최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에 제출한 상장 신고 서류에서 "회사 역사상 중요한 단계를 축하하고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고객을 위해 헌신한 것을 인정하는 의미로 일선 직원과 비관리직 직원에게 최대 1000억원 규모의 주식을 부여할 것이다"고 밝힌 바 있다.  
 
주식 부여 대상자는 올해 3월 5일 기준 쿠팡과 자회사에 재직 중인 쿠팡 배송직원(쿠팡친구)과 물류센터 상시직 직원, 레벨 1∼3의 정규직과 계약직 직원이다. 이들 중 주식을 받은 적이 있는 직원은 제외된다.
 
이들에게 나눠 주는 주식은 양도제한조건부주식(RSU)이다. 주식을 받은 날로부터 1년을 근무하면 50%를, 2년 근무하면 나머지 50%를 받는 방식이다.
 
쿠팡은 이번 이메일을 대상자에게만 보냈고, 개별 부여 주식 수 등은 다시 공지할 예정이다.  
 
쿠팡은 16일부터 주식 부여 대상자들을 위한 상담 콜센터를 운영한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