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코나에 이어 전기버스도 불…같은 LG배터리
일간스포츠

입력 2021.02.16 14:45

안민구 기자
지난 15일 창원에서 도로를 달리던 현대차의 전기 시내버스에 화재가 발생하자 소방대원들이 출동해 불을 끄고 있다. 창원소방본부 제공

지난 15일 창원에서 도로를 달리던 현대차의 전기 시내버스에 화재가 발생하자 소방대원들이 출동해 불을 끄고 있다. 창원소방본부 제공

현대자동차의 코나 전기차(EV)에 이어 전기 시내버스에서도 화재 사고가 발생했다.

 
16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경남 창원에서 도로를 달리던 전기 시내버스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이 난 전기 시내버스는 2019년 현대차에서 제조한 일렉시티로, 정비공장에서 정비를 마친 뒤 차고지로 이동하던 중 배터리가 있는 지붕 쪽에서 불이 났다.
 
이 버스는 파워 릴레이 어셈블리(PRA)라는 배터리 관련 부품 수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화재 원인에 대해 자동차안전연구원에 조사를 지시했다. 화재가 배터리 셀 내부에서 발생했는지 여부를 밝히는 등 기초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화재로 버스는 전소됐으나 당시 버스 내에 승객은 없어서 인명 피해는 없었다.
 
현대차에 따르면 해당 버스에도 코나EV와 같은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가 탑재됐다. 최근 현대차는 코나EV의 화재가 잇따르자 2017년 9월부터 작년 3월까지 제작된 코나 EV 7만7000대를 전세계에서 리콜했다.
 
업계에 따르면 국토부는 조만간 코나EV의 화재 원인 조사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조사 결과에 따라 코나EV의 배터리시스템을 전량 교체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부와 자동차연구원은 앞서 진행 중인 코나 EV 화재와의 연관성이 있는지도 살펴볼 예정이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