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속된 SK그룹의 맏형 최신원, 횡령 규모 1000억원대로 늘어
일간스포츠

입력 2021.02.18 10:49

김두용 기자
17일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구속된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17일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구속된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이 1000억원대의 횡령과 배임 혐의로 17일 밤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원정숙 영장 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최 회장을 상대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한 뒤 영장을 발부했다. 원 부장판사는 "피의자가 피의사실과 같은 죄를 범했다고 의심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고, 지위를 이용해 증거를 인멸할 염려도 있다"며 "범죄의 규모와 관련 회사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할 때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당초 200억원대로 알려졌던 최 회장의 횡령 규모는 검찰의 수사 과정에서 1000억원대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 회장은 SK네트웍스와 SK텔레시스, SKC 등을 경영하는 과정에서 회삿돈을 횡령해 유용하고, 개인 사업체에 회삿돈을 무담보로 빌려준 뒤 제대로 상환받지 않아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검찰은 2018년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SK네트웍스를 둘러싼 수상한 자금 흐름을 통보받고 장기간 수사한 끝에 최 회장의 혐의를 포착했다. 당초 FIU가 통보한 '이상 자금' 규모는 200억 원대였으나 수사 과정에서 최 회장이 횡령하거나 회사에 피해를 준 금액은 더 늘어났다.  
 
SK네트웍스는 최 회장이 구속되자 곧바로 입장을 내고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증대되는 어려운 시기에 이런 상황을 맞게 돼 당혹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이사회 및 사장을 중심으로 회사 경영에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사촌형이자 SK그룹 오너가의 ‘맏형’이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