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측, “성폭행 논란 관련 없다…법적 대응 불사”
일간스포츠

입력 2021.02.24 15:34

이은경 기자
 
 
기성용.

기성용.

초등학교 시절 성폭행 논란에 휩싸인 기성용(32, FC서울)의 에이전트사가 논란에 대한 공식 입장을 내놓았다.  
 
기성용의 에이전트사 C2글로벌은 24일 “국가대표 축구 선수 출신 A선수가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을 했다는 주장이 나왔고, 가해자 A로 기성용이 지목되고 있는 상황이다”라며 “이와 관련해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피해자임을 주장하는 사람의 보도 내용에 대해 전혀 관련 없음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C2글로벌은 “추후 이와 관련한 오명으로 입은 피해와 향후 발생가능한 피해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임을 밝힌다”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이은경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