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태 회장, 1년 더 하나금융 이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2.25 08:54

권지예 기자
김정태

김정태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이 연임에 성공했다. 4연임에 성공한 두번째 수장이다.  
 
하나금융지주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는 지난 24일 차기 회장 최종 후보자군(숏리스트)에 대한 심층평가 인터뷰를 진행한 후 김 회장을 1년 임기의 차기 대표이사 회장 단독 후보자로 확정했다.
 
회추위는 지난 1월 써치펌 선정 후 내부 인사 9명, 외부 인사 5명 등 총 14명의 후보군을 정했고 이달 15일 최종 후보군으로 김 회장을 비롯해 함영주 부회장, 박성호 하나은행 부행장, 박진회 전 한국씨티은행장 등 4명을 확정했다.
 
회추위는 코로나19 여파로 국내외 경제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조직의 안정과 급변하는 금융시장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선 김 회장이 최고 적임자라고 판단했다.
 
또 글로벌·ESG 분야 등에서 그룹의 지속적인 성장을 이룰 수 있는 능력을 갖춘 최고의 적임자는 김 회장이라는데 의견을 모았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