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연승'에도 과르디올라는 불안하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3.03 11:00

연합뉴스

연합뉴스



펩 과르디올라 맨체스터 시티(맨시티) 감독이 '불안감'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맨시티는 3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7라운드 울버햄튼과 경기에서 4-1 대승을 거뒀다.

맨시티는 이번 승리로 공식경기 21연승을 질주했다. 리그에서도 승점 65점을 기록, 압도적 1위를 달리고 있다. 리그 우승이 유력한 상황이다.

21연승과 리그 1위. 최상의 흐름 속에서 최고의 퍼포먼스를 보여주고 있지만 과르디올라 감독은 불안함을 느껴야 했다. 이번 경기에서 불안함은 1-1 동점 상황에서 나왔다. 맨시티는 전반 15분 상대 자책골로 리드를 잡았지만 후반 16분 동점골을 내줬다. 승리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으로 변했다. 

맨시티는 후반 종반에서야 웃을 수 있었다. 후반 35분 제수스, 45분 마레즈, 그리고 후반 추가시간 제수스가 골을 추가하며 4-1 완승을 일궈냈다. 스코어로만 보면 맨시티의 압도적 승리였지만 경기 막판까지 고전했던 점을 부정할 수 없다. 과르디올라 감독이 불안했던 이유다. 

그는 "1-1 상황에서 불안했다. 상대는 위협적이었고, 경기는 타이트했다"고 밝힌 뒤 "마지막에 가야 승리를 챙길 수 있었다. 우리 선수들이 대응을 잘했다. 포기하지 않았다. 작은 부분까지 좋은 교훈을 얻은 경기였다"고 말했다. 

이어 과르디올라 감독은 "시간이 얼마 있지 않다. 빡빡한 일정이다. 많은 경기가 다가오고 있다. 선수들은 정신적으로 육체적으로 휴식이 필요하다. 오늘은 승리의 기쁨을 즐길테지만, 휴식에 중점을 두고 다음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최용재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