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고척]키움 장재영, 또 2사 뒤 난조...1이닝 1실점
일간스포츠

입력 2021.03.11 14:28

안희수 기자
 
키움 신인 우완 투수 장재영(19)이 연습 경기 두 번째 등판에서도 고전했다.  
 
장재영은 11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과의 연습 경기에서 소속팀 키움이 1-0으로 앞서고 있던 5회 초 세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1이닝 동안 2피안타 1실점을 기록했다.  
 
첫 타자로 상대한 박계범은 유격수 땅볼 처리했다. 정타였지만 공이 야수 정면으로 향했다. 후속 타자 김민혁에게는 삼진을 솎아냈다. 볼카운트 1볼-2스트라이크에서 높은 코스 포심 패스트볼을 던져 헛스윙을 유도했다.  
 
그러나 2사 뒤 실점했다. 후속 허경민에게 중전 안타를 맞았다. 볼카운트 2볼-1스트라이크에서 던진 공이 가운데로 몰렸다. 정수빈에게는 초구 포심 패스트볼이 공략당했다. 타구를 우중간을 갈랐고, 1루 주자였던 허경민은 홈을 밟았다. 허경민과 2021 스토브리그에서 두산과 계약 기간 7년, 총액 85억원에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했다. 정수빈은 6년 최대 56억원. 리그 정상급 타자들이다. 장재영이 프로의 벽을 실감했다.  
 
추가 실점은 없었다.  후속 타자를 범타 처리하며 5회를 마무리했다. 장재영은 다시 한번 숙제를 확인했다. 첫 대외 경기 등판이었던 6일 한화전에서도 투구 내용이 좋지 않았다. 1이닝 동안 볼넷 2개, 적시타 1개를 내줬다. 탈삼진만으로 아웃카운트 2개를 잡았지만 2사 뒤 박정현에게 볼넷, 정민규에게 적시 2루타를 내줬다.  
 
두산전에서도 2사 뒤흔들렸다. 포수가 잡지 못할 만큼 빠진 투구도 있었다. 장재영은 계약금 9억원을 받고 키움에 입단한 2021년 최고 유망주다. 시속 150㎞대 중반까지 찍히는 강속구의 위력은 기대치를 웃돈다. 그러나 아직 제구력과 경기 운영 능력은 더 좋아져야 한다는 평가다.  
 
고척=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