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고척]'박준태 결승타' 키움, 두산 평가전 7-5 역전승
일간스포츠

입력 2021.03.11 15:51

안희수 기자
 
키움이 두산과의 첫 연습 경기에서 승리했다.  

 
키움은 11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과의 연습 경기에서 7-3으로 역전승을 거뒀다. 2-3, 1점 뒤진 7회 공격에서 빅이닝을 만들었다. 선발 투수로 나선 새 외국인 투수 조쉬 스미스로 지난 6일 한화전 등판보다 안정감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키움은 선취점을 내며 기선을 제압했다. 2회 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나선 김웅빈이 두산 투수 최원준으로부터 우월 솔로 홈런을 쳤다. 그러나 5회 초 동점을 허용했다. '슈퍼 루키' 장재영이 등판했지만, 2사 뒤 허경민과 정수빈에게 연속 안타를 맞았다. 대형 FA 계약을 따낸 리그 정상급 야수들을 넘어서지 못했다.  
 
5회 말 공격에서 다시 1점을 추가했다. 선두 타자 김혜성이 볼넷으로 출루한 뒤 폭투 때 2루를 밟았고, 이지영의 진루타 때 3루까지 밟았다. 임지열도 느린 내야 타구를 생산해 김혜성의 득점을 이끌었다. 그러나 6회 초 등판한 양현이 2사 1·2루에서 안재석에게 좌전 안타, 김민혁에게 중전 적시타를 맞고 2점을 내줬다. 2-3으로 리드를 빼앗겼다.
 
키움은 7회 말 두산 구원 투수 채지선을 공략했다. 1사 2루에서 허정협이 볼넷을 골라냈고, 박주홍이 우전 적시타를 쳤다. 2루수가 포구할 수 있는 타구를 놓쳤다. 3-3 동점에서 나선 박준태는 좌중간을 가르는 2타점 적시타를 쳤다. 이후 진루타와 중전 안타까지 나오며 6-3, 3점 차로 달아났다. 8회는 허정협이 상대 투수 박치국으로부터 좌월 솔로 홈런을 때려냈다.  
 
8회 말 다시 허정협이 좌월 솔로 홈런을 때려내며 점수 차를 벌린 키움은 9회 등판한 박주성이 2점을 내줬지만, 리드를 지켜내며 승리했다. 
 
경기 전 홍원기 키움 감독은 "하위 타선의 컨디션을 확인하겠다"고 했다. 이정후, 박병호 등 주축 타자보다 하위 타순이나 교체 투입된 타자들이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키움은 연습 경기 첫 승리을 거뒀다. 홍원기 감독도 비공식 경기지만 9이닝을 치른 대외 경기에서 처음으로 승리했다. 홍 감독은 경기 뒤 "김웅빈, 허정협이 좋은 타격감을 보여주고 있다. 스미스도 이지영과의 호흡이 좋아 보였다"고 전했다. 
 
안희수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