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신곡] "보드타고 농구하고" 위클리, 10대의 평범한 '애프터 스쿨'
일간스포츠

입력 2021.03.17 18:00

황지영 기자
※알고 들으면 쓸모있는 신곡. '알쓸신곡'이 오늘의 노래를 소개합니다. 매일 쏟아지는 음원 속에서 모르고 놓치면 후회할 신곡을 추천해드립니다. 
플레이엠 제공

플레이엠 제공

그룹 위클리(Weeekly)가 평범한 일상을 기다리는 10대의 마음을 대변한다. 코로나 19로 인해 자유를 잃은 또래의 마음에 공감했다.
 
위클리는 17일 오후 6시 세 번째 미니앨범 '위 플레이(We play)'를 발매했다. 앨범명 그대로 자유롭게 놀고 싶다는 마음을 담은 'After School'(애프터 스쿨)을 타이틀곡으로 정했다.
 
음반에는 라이언 전, 서지음, 서정아, 김이나, 브라운 아이드 걸스 제아 등 유명 프로듀서진이 함께 한 다섯 트랙이 담겼다. 멤버 신지윤은 미니 1집 'Reality', 미니 2집 'My Earth'에 이어 또 한 번 자작곡 'Lucky'를 수록했다. 본인이 직접 멤버들의 디렉팅까지 보며 작업에 열을 올렸다는 전언이다.
 
타이틀곡 'After School'은 방과 후 친구들과의 소중한 시간을 담은 노랫말에 위클리 특유의 상큼 발랄한 에너지를 더했다. 노랫말엔 같이 모여 스케이트 보드도 타고 뛰어 놀자는 내용이 담겼다. 경쾌하고 활기찬 분위기를 담아냈다. 박소은은 "타이틀곡 안무가 굉장히 힙한 느낌이다. 평소에 연습해온 장르와 느낌이 아니라 많은 연습이 필요했다. 타이틀뿐만 아니라 인트로 안무도 굉장히 파워풀하다. 같이 땀흘리며 열심히 했던 기억이 난다"면서 함께 노래를 즐겨주길 당부했다.
 
뮤직비디오에도 멤버들이 문자를 주고 받고 다같이 모여 사진을 찍고, 스케이트 보드를 타고, 농구장에서 춤을 추는 모습이 담겼다. 이수진은 "가사에 맞게 우리가 친구들과 노는 모습을 많이 촬영했다. 농구도 하고 솜사탕도 먹고 스케이트 보드도 탄다. 그런 장면을 촬영하면서 우리도 자유에 대한 갈증을 해소하는 느낌이었다. 보시는 분들도 대리만족했음 좋겠다"고 포인트를 소개했다. 조아는 "이번 활동 위해 이재희 언니와 보드를 배웠다. 장면을 찍을 땐 날씨가 추웠는데 뮤직비디오를 보니까 너무 예쁘게 잘 나왔다"고 만족했다.
 
위클리는 이번 음반으로 지난해의 성과를 이어간다는 각오다. "데뷔만으로도 행복한데 큰 사랑을 받아 신인상 등 좋은 성과를 얻었다. 올해도 노력하겠다. 무엇보다 팬들을 실제로 만나지 못해서 올해는 꼭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