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농단 감시 소홀 '삼성전자 사외이사 재선임' 논란 끝 가결
일간스포츠

입력 2021.03.17 15:01

김두용 기자
시민단체들이 17일 삼성전자 주주총회를 앞두고 '플래카드'를 들고 이재용 부회장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시민단체들이 17일 삼성전자 주주총회를 앞두고 '플래카드'를 들고 이재용 부회장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삼성전자의 사외이사 선임 건이 논란 끝에 가결됐다.  
 
‘동학개미’들의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17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제 52기 삼성전자 정기 주주총회가 열렸다. 주총 전부터 3명의 사외이사 재선임 건이 논란이 됐다.  김종훈 키스위모바일 회장, 김선욱 전 이대총장, 박병국 서울대 교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국정농단 수사와 재판 기간에 선임돼 활동했다. 이 부회장이 국정농단 사건으로 실형을 받은 탓에 이들이 감시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따랐다.  
 
이날 삼성전자 이사회에서 추천한 사외이사 안건이 주총 최초로 부결되는지 여부에 관심이 쏠렸다. 참여연대와 경제개혁연대 등 시민단체들도 주총이 열리기 전부터 '사외이사 재선임 반대' 플래카드를 걸고 문제 제기를 했다. 세계 최대 의결 자문사인 ISS도 사외이사 재선임에 반대표를 던져 관심이 더욱 고조됐다.  
 
하지만 주총 이전에 삼성전자의 지분 10%를 보유한 최대주주인 국민연금이 찬성 의견을 내면서 이날 사외이사 재선임 건이 가결됐다. 이날 안건으로 상정된 재무제표 승인과 이사 보수한도 승인 건 모두 무리 없이 통과됐다.
  
사외이사 재선임 건과 함께 이 부회장의 취업제한과 관련한 갑론을박이 펼쳐지기도 했다. 시민단체들은 주총장 로비에서 ‘이재용은 삼성전자 부회장직에서 퇴진하라’는 플래카드를 들고 시위를 벌였다. 주총장에서 발언권을 얻은 참여연대 관계자는 “이재용 부회장이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는데 이 부회장이 수감생활로 인해 출근형태만 비상근으로 변경됐을 뿐 여전히 삼성의 부회장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이는 취업제한을 위반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이 17일 제52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이 17일 제52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이 부회장의 해임에 대한 질문에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은 “글로벌 네트워크와 미래 사업결정 등 이재용 부회장의 역할을 고려하고 회사의 상황과 법 규정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김 부회장은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의 역할에 대해서 “사외 독립 조직으로 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 관계사들의 준법감시와 통제기능을 강화하기 위함이다. 회사의 의사결정이 적법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준법 수준을 제고가 목적”이라고 말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