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인터뷰]'2G 완벽투' 수아레즈 "개막전 선발은 켈리가 나서야"
일간스포츠

입력 2021.03.17 16:12

안희수 기자
  
LG 앤드류 수아레즈. LG 제공

LG 앤드류 수아레즈. LG 제공

 
LG 외국인 투수 앤드류 수아레즈(29)가 두 번째 실전 등판을 소화한 소감을 전했다.  
 
수아레즈는 1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의 평가전에 LG 선발로 등판, 4이닝 동안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1회 초 선두타자 안타를 허용한 뒤 12타자 연속 범타 처리했다. 최고 구속은 시속 151㎞. 두산 새 외국인 투수 워커 로켓은 이 경기에서 2이닝 동안 3실점 하며 부진했다. 상대적으로 수아레즈는 돋보였다. 
 
지난 10일 KT전도 2이닝 무실점을 기록한 수아레즈는 다시 한 번 호투하며 LG 팬에 기대감을 줬다. 류지현 LG 감독도 "수아레즈의 수준급 구위를 보여주며 기대감을 줬다"고 평가했다.  
 
 
- 잠실 등판 소감은.
"너무 좋았다. 관중이 있었다면 더 좋았을 것 같다"
 
- 10일 KT전에 비해 기술적으로 달라진 점이 있나.
"기술적으로는 큰 차이가 없었다. 두 번째 등판인만큼 KBO리그 타자들에게 더 적응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 스테미너 향상, 제구력 향상을 노리고 있다. 두산전은 더 공격적인 투구를 했다."
 
- 두산은 잠실 라이벌이다.  
"동료들에게 들었다. 더 진지하게 경기에 임했다."
 
- KIA 멩덴과 함께 가장 큰 기대를 받고 있는 신입 외국인 투수다.
"더 집중하고 노력하겠다. 멩덴은 잘 알고 있다. 좋은 선수고 좋은 성적을 낼 것이다."
 
- 개막전 선발 욕심은 없나.
"등판 순번은 상관 없다. 케이시 켈리가 이미 KBO리그에서 인정 받은만큼 그가 나서야 한다고 생각한다."
 
- 남은 등판 점검 포인트는.
"이닝, 투구 수 증가가 필요하다.    
 
- 벌써 시속 150㎞가 넘는 속구를 뿌린다. 날씨가 풀리면 더 증가할 수 있나.
"그렇게 되기를 바란다. 특히 여름에 그렇게된다면 좋겠다."
 
잠실=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