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취 불투명' 김연경 "그래서 우승이 더 간절하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3.18 17:00

이형석 기자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포스트시즌 미디어데이 흥국생명 김연경. 한국배구연맹 제공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포스트시즌 미디어데이 흥국생명 김연경. 한국배구연맹 제공

 
흥국생명 김연경(33)의 다음 시즌 거취는 불투명하다. '1강'이었던 흥국생명은 이재영-다영 자매의 학교 폭력(학폭) 논란에 휘청이며 정규시즌 우승을 놓쳤다. 김연경에게 챔피언결정전 우승은 그래서 더 간절해졌다.
 
김연경은 18일 서울 청담동 호텔리베라에서 진행된 도드람 2020~21 V리그 여자부 포스트시즌 미디어데이에서 "한국에서 계속 배구를 할 수 있을지 없을지 모르는 상황이다.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우승하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다"고 밝혔다.
 
김연경은 지난여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해외 리그 운영이 불투명하자 국내 복귀를 선택했다. 규정에 따라 해외 진출 전 소속팀이던 흥국생명과 1년 계약을 맺었다. 하지만 내년 시즌 김연경이 어느 리그, 또 어떤 팀 유니폼을 입을지 미지수다. 다시 해외로 나갈 수도 있다.   
 
김연경의 복귀로 V리그는 흥행 날개를 달았고, 흥국생명은 4라운드까지 독주했다. 하지만 팀 내 불화설이 불거지고, 이재영-다영 자매의 학폭 논란까지 터져 걷잡을 수 없이 추락했다. 결국 GS칼텍스에 역전을 허용한 흥국생명은 정규시즌 2위(승점 56)로 아쉽게 시즌을 마감했다.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포스트시즌 미디어데이 흥국생명 김연경. 한국배구연맹 제공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포스트시즌 미디어데이 흥국생명 김연경. 한국배구연맹 제공

 
상대에게 김연경은 여전히 '경계 1순위'다. 그는 올 시즌 국내 선수 가운데 가장 많은 득점(648개)을 올렸다. 공격 종합(45.92)과 서브(세트당 0.277개) 1위로 건재함을 과시했다. 큰 경기 경험이 풍부한 김연경은 "1위 GS칼텍스와 3위 IBK기업은행 최근 모습을 보면 우리 팀 경기력이 가장 안 좋은 것이 사실"이라며 "하지만 플레이오프는 단기전이다. 변수가 있다. 챔피언결정전에 나간다면 우리에게는 새로운 도전이다. 모든 선수가 도전하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연경은 "IBK기업은행은 안나 라자레바(41.86%)의 점유율이 엄청 높다. 표승주 등 다른 공격수를 리시브로 흔드는 게 중요할 것 같다. 라자레바가 터지더라도 다른 공격수를 막아낸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흥국생명과 IBK기업은행의 3전 2승제 플레이오프는 오는 2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1차전에 돌입한다. 1차전부터 관중 입장(10%)이 재개되는 가운데 김연경은 "많은 분이 응원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