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월드 "사진 170억장 무사하다, 도토리 35억원치도 환불"
일간스포츠

입력 2021.03.19 15:18

과거 운영되던 '싸이월드' 첫 화면. [싸이월드 캡처]

과거 운영되던 '싸이월드' 첫 화면. [싸이월드 캡처]

5월 서비스 재개를 추진하는 '추억의 SNS' 싸이월드가 회원들이 저장했던 사진데이터가 무사하며, 약 35억원어치 '도토리'(사이버머니)도 이용자들에게 환불해줄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싸이월드 운영권을 넘겨받은 싸이월드제트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전날 SK커뮤니케이션즈와 서비스 데이터 이관 등에 관한 합의서를 체결했다고 알렸다. 
 
싸이월드는 과거 SK컴즈에 사보사용료 등을 체납해 1년 5개월째 SKT의 인터넷데이터센터(IDC)에 있는 서버에 접근하지 못하고 있었다. 하지만 양측이 데이터 이관에 합의하면서 싸이월드 복구 작업도 탄력을 받게 됐다.
 
이들은 "회원 3200만명이 저장했던 사진 170억장, 동영상 1억5000만개, 음원 5억여개 등 180억개에 달하는 데이터베이스(DB)가 그대로 보존돼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했다.
 
 
싸이월드 미니룸.

싸이월드 미니룸.

 
또 오는 5월 싸이월드 서비스가 재개되면 이용자들이 구매했던 도토리도 환불해주기로 했다. 싸이월드제트 측은 SK컴즈가 보관하던 도토리를 넘겨받아 환불해주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도토리는 미니홈피의 바탕화면이나 음악 등을 구매할 때 쓰던 사이버머니다.
 
싸이월드제트 관계자는 "SK텔레콤·SK컴즈가 싸이월드 부활을 위해 큰 결단을 해주셨다"며 "조만간 싸이월드를 통해 복구 진척 상황과 '아이디 찾기' 기능 등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