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디에이고 김하성, 첫 선발 출전경기 타점에 멀티히트
일간스포츠

입력 2021.04.04 11:36

첫 타석 적시타, 두 번째 타석도 안타
시범경기 고전했던 빠른 공 받아쳐

4일 애리조나전 1회 첫 타석에서 적시타를 치는 샌디에이고 김하성. [AP=연합뉴스]

4일 애리조나전 1회 첫 타석에서 적시타를 치는 샌디에이고 김하성. [AP=연합뉴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26)이 첫 선발 출전 경기에서 타점과 함께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김하성은 4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경기에 6번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김하성은 두 타석 연속 안타를 때려냈다.
 
제이스 팅글러 샌디에이고 감독은 상대가 선발로 왼손투수 케일럽 스미스를 선발로 내보내자 개막 2연전에서 7타수 6안타(2홈런) 맹타를 휘두른 에릭 호스머를 빼고 김하성을 넣었다. 김하성은 2일 개막전에선 대타로 나와 헛스윙 삼진을 당했고, 3일 경기에선 출전하지 않았다.
 
샌디에이고는 1회 말 매니 마차도의 솔로홈런으로 선제점을 뽑았다. 2사 이후엔 윌 마이어스의 볼넷 이후 제이크 크로넨워스가 포수 타격 방해로 출루해 2사 1,2루가 됐다. 
 
샌디에이고 파드레스 김하성. [AP=연합뉴스]

샌디에이고 파드레스 김하성. [AP=연합뉴스]

김하성은 빠른 공 두 개를 그냥 지켜보면서 2스트라이크에 몰렸다. 그러나 3구째 패스트볼을 파울로 커트했고, 이후 바깥쪽 공과 떨어지는 유인구를 모두 참아내 풀카운트를 만들었다. 그리고 7구째 시속 91.8마일(약 148㎞) 직구를 잡아당겨 좌익수 앞으로 빠져나가는 안타를 쳤다. 김하성이 MLB 두 타석 만에 만들어낸 첫 안타였다. 샌디에이고 동료들은 김하성의 공을 챙기라며 더그아웃에서 환호했다.
 
김하성은 2-0으로 앞선 3회 말 선두타자로 또다시 좌전 안타를 쳤다. 이번에도 직구를 놓치지 않고, 빠른 타구를 만들어냈다. 스미스의 구속이 MLB에선 빠른 편이 아니지만 시범경기에서 패스트볼 공략에 애를 먹었던 걸 감안하면 의미가 있다.
 
세 번째 타석에선 2사 1,2루에서 루킹 삼진으로 물러났다. 풀카운트에서 바깥쪽 직구를 쳐다봤으나 스트라이크로 판정됐다. 4구째 싱커와 마지막 공 모두 스트라이크존에서 살짝 벗어난 듯했으나 판정을 뒤집을 순 없었다.
 
김하성 세 번째 타석 그래픽. 4구째 높은 공과 7구째 바깥쪽 공은 게임데이 데이터에선 스트라이크존을 살짝 벗어났지만 스트라이크 판정을 받았다. [MLB닷컴 캡처]

김하성 세 번째 타석 그래픽. 4구째 높은 공과 7구째 바깥쪽 공은 게임데이 데이터에선 스트라이크존을 살짝 벗어났지만 스트라이크 판정을 받았다. [MLB닷컴 캡처]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