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L 리뷰] 포든 결승골, 맨시티가 도르트문트에 2-1 승리
일간스포츠

입력 2021.04.07 08:00

이은경 기자
필 포든. 사진=게티이미지

필 포든. 사진=게티이미지

 
 
맨체스터 시티(맨시티)가 도르트문트를 이기고 1차전을 가져갔다.  
 
맨시티는 7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도르트문트에 2-1 승리를 거뒀다.  
 
맨시티는 이로써 최근 6경기 연속 승리를 거뒀다. 경기 내용은 아슬아슬한 승리였지만, 홈에서 난적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기선을 제압했다.  
 
선제골은 전반 19분 나왔다. 도르트문트 엠레 찬의 패스를 마레즈가 가로챘다. 도르트문트의 실수는 곧바로 골로 이어졌다. 더 브라위너가 이 공을 받아 역습을 이어갔고, 마무리까지 책임졌다.  
 
도르트문트는 후반 39분 로이어가 동점골을 기록했지만 후반 45분 맨시티 필 포든의 결승골이 터지면서 경기는 2-1로 마무리됐다.  
 
한편 전반 29분에는 맨시티의 로드리가 엠레 찬에게 가격 당했다며 얼굴을 감싸고 쓰러졌는데, VAR 결과 접촉이 없었던 게 밝혀져 페널티킥 선언이 취소됐다.  
 
또 전반 37분 맨시티 에데르송 골키퍼가 어설프게 처리한 공을 벨링엄이 가로채서 골을 넣었는데, 이때 심판이 벨링엄의 파울을 선언했다. 리플레이 화면을 보면 벨링엄이 절묘하게 가로챈 것이고 파울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되지만 벨링엄은 경고까지 받았다.  
 
전반적으로 판정이 어수선한 경기에서 맨시티는 승리를 챙겼다. 맨시티의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전반에는 영리한 플레이를 보여주지 못했지만 후반은 나아졌다. 2차전 원정에 승리하러 가겠다”고 말했다.  
 
이은경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