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IS] 과열된 경기, 우리카드 3-0 승리…창단 첫 우승까지 1승 남았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4.14 17:17

이형석 기자
사진=KOVO 제공

사진=KOVO 제공

 
알렉스 페헤이라(등록명 알렉스)가 고비마다 공격과 서브 에이스를 기록해 대한항공 격침의 선봉장에 섰다. 우리카드는 창단 첫 챔피언결정전 우승까지 1승만 남겨 놓았다.    
 
우리카드는 1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도드람 V리그 챔피언결정(5전 3승제) 3차전에서 대한항공을 세트 스코어 3-0(26-24, 25-20, 25-19)으로 꺾었다. 1차전 3-0 승리 후 2차전에서 2시간 28분 혈투 끝에 2-3으로 패한 우리카드는 시리즈 전적 2승 1패로 앞선다. 같은 장소에서 펼쳐지는 15일 4차전에서 승리하면 창단 첫 우승을 차지하게 된다.  
 
알렉스 페헤이라(등록명 알렉스)가 20점, 성공률 63.63%로 대한항공 요스바니 에르난데스(15점, 성공률 42.85%)를 압도했다. 알렉스는 서브 에이스만 5개 뽑았다. 반면 요스바니는 3세트 중반 교체 아웃됐다. 우리카드는 나경복이 14점, 한성정이 11점을 보탰다. 센터 하현용도 7점을 기록했다.  
 
우리카드는 대한항공보다 범실(17개-19개)은 적었고, 높이(블로킹 7개-3개)에서 우위를 자랑했다.  
 
우리카드는 1세트 22-24에서 시간차 공격 성공으로 위기를 탈출했다. 알렉스의 서브 순서가 다가오자 로베르토 산틸리 대한항공 감독은 작전 타임을 요청해 분위기를 끊으려 했다. 하지만 알렉스가 서브 에이스를 기록 동점을 만들었고, 이후에도 서브 리시브를 흔들어 놓아 25-24를 이끌었다. 이어 또 다시 서브 에이스를 기록, 1세트에 종지부를 찍었다.  
 
2세트도 알렉스는 8점을 올려 25-20 승리를 견인했다. 우리카드는 9-9에서 연속 6점을 올려 승기를 잡았다. 알렉스 오픈 공격-나경복 서브에이스-알렉스 블로킹-나경복 서브에이스-한성정 블로킹-알렉스 오픈 공격이 이어졌다. 대한항공은 20-22까지 쫓았지만 분위기를 바꾸지 못하고 연속 석 점을 허용했다.  
 
승기를 잡은 우리카드는 3세트에도 대한항공을 몰아쳤다. 6-6에서 최석기가 요스바니의 공격을 블로킹 했고, 이어 한성정의 오픈 공격과 알렉스의 백어택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이후에도 알렉스는 서브 에이스 2개와 백어택을 성공시켜, 우리카드는 13-6까지 달아났다. 결국 우리카드가 3-0 셧 아웃 승리를 확정했다.  
 
한편 이날 경기는 다소 과열된 양상으로 진행됐다.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은 1세트 8-8에서 비디오 판독 결과에 항의하다가 한 차례 경고를 받았다. 1세트 종료 후에는 산틸리 감독과 알렉스가 충돌해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이에 양 팀 감독이 벌칙을 받아 2세트는 한 점씩 주어진 채 1-1에서 시작됐다.  
 
장충=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