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이베이 대신 지그재그 왜 품었나
일간스포츠

입력 2021.04.15 07:00

서지영 기자

지그재그·W컨셉·무신사…신생 쇼핑플랫폼에 대기업 돈 몰려

카카오가 국내 1위 여성 앱 기반 쇼핑몰 지그재그를 인수했다. 카카오는 몸값 5조원으로 인수·합병(M&A) 시장에 나온 이커머스 공룡 이베이코리아의 유력 인수 후보였지만 MZ(1980~2004년생)세대 인기 쇼핑 플랫폼인 지그재그를 선택했다. 비단 카카오만의 얘기는 아니다. 신세계와 롯데 등 대기업들은 남다른 온라인 쇼핑 플랫폼 인수와 투자에 열을 올리고 있다. 독보적인 콘셉트와 한발 앞선 기술력을 기반으로 10~20대 고객을 보유한 신생 플랫폼이 주요 타깃이다. 중·장년층을 주 고객으로 두고 있는 대기업들이 성장이 둔화하고 미래 먹거리 선점에 뒤지자 이들 신생 쇼핑 플랫폼에 눈독을 들이는 것으로 분석된다. 
 


1조원? 카카오에 안긴 지그재그
 
카카오는 14일 '카카오 스타일'을 운영하는 카카오커머스의 스타일사업부문을 인적분할해 기술 기반 패션 플랫폼 지그재그를 운영하는 크로키닷컴과 합병한다고 밝혔다. 합병 법인은 오는 7월 1일자로 카카오 자회사로 편입된다.
 
카카오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지그재그는 높은 성장성과 경쟁력을 검증받은 플랫폼"이라며 "카카오가 보유한 글로벌 콘텐트와 시너지를 향후 일본·중국 등 아시아 지역으로 사업을 확장해 글로벌 패션 플랫폼으로 키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카카오는 업계에 떠돌던 '1조원 제시설'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카카오는 과거에도 지그재그를 인수하려고 했으나 금액적 측면에서 크로키닷컴의 마음을 사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커머스 업계에서는 카카오가 지그재그 인수에 확신을 갖고 1조원 이상을 불렀을 것이라는 말이 나온다.
 
지그재그는 최근 MZ세대에 가장 뜨거운 쇼핑 플랫폼이다. 이용자가 자신의 취향을 설정하면 인기순·연령별·스타일별로 동대문 기반 여성 의류 쇼핑몰을 분류해서 보여준다. 까다로운 10~20대 고객을 사로잡기 위해 내부 기술에 공을 들인 것으로 전해진다. IT 개발자 출신인 서정훈 크로키닷컴 대표는 사원의 절반 이상을 개발자로 채웠다. 높은 수준의 인공지능(AI) 기술과 각기 다른 쇼핑몰에서 구매한 제품을 한 번에 계산할 수 있는 통합결제 서비스 '제트(Z) 결제'가 나온 비결이었다.
 
기술력 못지않게 내실도 단단하다. 론칭 6년여 만에 거래액 1조원을 바라본다. 매월 지그재그에서 제품을 찾거나 구매를 하는 고객 숫자만 300만명에 이른다.
 
AI 기반 패션기업 관계자는 "모바일 중심의 카카오가 볼 때 이베이보다는 지그재그가 포트폴리오 관점에서 더 낫다고 봤을 것"이라며 "Z 결제 시스템을 가진 지그재그가 내부의 다양한 정보를 통제하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 카카오가 합병할 경우 종전에 보유하지 못했던 다른 데이터를 손에 거머쥘 수 있다"고 설명했다.
 
1조원을 넘나드는 지그재그의 높은 몸값에 대해서도 후한 점수를 주는 분위기다. 이 관계자는 "IT 기술력과는 별도로 시장에서 지그재그만큼 사업을 키운 것은 분명히 특별한 무엇이 있다는 뜻"이라며 "카카오는 기술력과 함께 이 부분도 높게 평가했다고 본다"고 했다.
 


핫한 W컨셉·무신사
 
지그재그 보다 한발 빨리 대기업 품에 안긴 쇼핑 플랫폼도 있다. 온라인 여성패션 플랫폼 '더블유컨셉코리아(이하 W컨셉)'다.
 
신세계는 지난 1일 W컨셉 지분 전량을 인수하는 주식 매매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인수 금액은 2000억원대 후반으로 추정된다. 신세계가 W컨셉에 매력을 느낀 지점은 독보적인 콘셉트다. W컨셉은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를 중심으로 젊은 여성층에 입지를 다졌다. 독창적인 디자인과 개성·제품력까지 까다로운 젊은 여성 고객의 요구를 충족하는 패션몰이라는 평가다.
 
패션 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해외 직구를 통해 남과 다른 패션 갈증을 채워온 '패피(패션 피플)' 사이에 W컨셉은 매력적인 쇼핑몰이었다"며 "연예인 의상을 담당하는 유명 스타일리스트들에게 입소문을 타면서 매출에 날개를 달았다"고 귀띔했다. 이어 "신세계는 백화점 기반 유통으로 고객과 함께 플랫폼도 나이가 들었다. W컨셉은 신세계의 지향점은 물론 또 다른 층의 고객 포트폴리오를 그대로 들고 온다는 측면에서도 유의미하다"고도 했다.
 
M&A 대상이 되기에는 이미 몸집이 지나치게 큰 무신사는 투자사의 집중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무신사는 지난 2019년 세콰이어캐피탈로부터 2000억원의 투자를 유치하며 기업가치 2조원을 인정받았다. 여기에 최근 세콰이어캐피탈과 투자사인 IMM인베스트먼트로부터 1300억원을 투자받으며 2조5000억원을 기업 가치를 인정받았다. 무신사는 온라인 스트리트 패션을 사실상 평정했다. 국내 패션업계는 "10~20대 남성은 무조건 무신사에서 옷을 산다"는 말이 나올 지경이다.
 
한 패션업체 대표는 "무신사와 W컨셉, 지그재그는 기술력과 함께 대기업이 인정할 만큼 그 분야에 독보적인 소비자군을 끌어안고 있는 쇼핑 플랫폼이다"이라며 "대기업과 벤처캐피탈사들이 수천억 원을 쏟아붓는 데는 분명한 가치가 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