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KK 김광현, 절반의 성공 ‘건강은 OK, 구위는 아직’
일간스포츠

입력 2021.04.18 07:22

차승윤 기자
 
김광현.  사진=게티이미지

김광현. 사진=게티이미지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이 메이저리그 복귀전을 치렀다. 
 
김광현은 18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와의 경기에서 선발 등판해 3이닝 5피안타 1볼넷 4탈삼진 3실점 평균자책점 9.00을 기록했다. 올 시즌 첫 등판이다. 
김광현은 스프링캠프에서 허리 통증을 느끼면서 이탈해 1군 엔트리에 합류하지 못하고 있었다. 첫 등판인 만큼 투구 수도 총 68구(스트라이크 42개)에 불과했다. 최고 구속은 90.2마일(약 145㎞)을 기록했다. 
 
1회부터 고전했다. 시작은 순탄했다. 맥커친과세구라를 각각 3루 땅볼과 1루수 플라이로 잡았다. 마지막 아웃 카운트가 문제였다. 호스킨스 타석에서 높은 쪽 투구를 이어가다 유격수 키를 넘기는 안타를 허용했다. 다음 타자 리얼무토를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시킨 김광현은 5번 타자 봄에게 다시 유격수 방향 좌전 적시타를 맞고 이번 시즌 첫 실점을 허용했다. 적시타 이후에도 그레고리우스와 8구 승부에서 볼넷을 내주며 만루 위기를 이어갔지만 8번 조이스에게 삼진을 빼앗으며 위기에서 탈출했다. 
 
김광현은 2회를 잘 마쳤지만 3회 다시 실점 위기를 맞이했다. 2회는 삼자범퇴로 끝냈다. 첫 타자 퀸을 유격수 플라이로 잡은 후 무어와 매커친을 상대로 연속 탈삼진을 뽑아냈다. 중심 타선과 다시 마주한 3회가 위기였다. 
 
팀의 6득점 빅이닝 후 마운드에 다시 올라온 김광현은 세구라와호스킨스에게 각각 1루타, 2루타를 허용하며 무사 2, 3루 위기를 맞았다. 김광현이 다음 두 타석에서 포수 앞 땅볼과 희생 플라이를 허용하면서 두 명의 주자는 그대로 2실점이 되었다. 그레고리우스에게 2루타 허용, 조이스에게 탈삼진을 기록하며 3회를 마친 김광현은 4회 타석에서 카펜터와 교체되며 이날 출전을 마무리했다. 
 
구속은 아쉬웠지만 건강한 모습을 보여준 복귀전이었다. 68구밖에 던지지 않았지만 큰 이상 없이 임무를 마쳤다. 다만 기대치만큼의 구위는 보여주지 못했다. 김광현은 지난해 호투에도 불구하고 아직 MLB에서 만족스러운 구속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김광현의 패스트볼 평균 구속은 89.9마일(약 144.7㎞)이었다. 2019시즌 KBO리그에서 던졌던 평균 147.1㎞(스탯티즈 기준)에 비하면 아쉬운 수치다. 이날 경기 구속도 최고 90.2마일에 불과했다. 구위로 압도하지 못하면서 위기 때마다 필라델피아 중심 타선에게 실점을 허용했다.
 
차승윤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