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쩍 않던 이통3사 주가, 탈통신 움직임에 '꿈틀'
일간스포츠

입력 2021.04.22 07:00

정길준 기자

SKT·KT, 잇따라 최고가 경신

 
이동통신 3사의 주가가 최근 탈통신 본격화에 신고가를 다시 쓰고 있다. 크고 작은 움직임에도 변화가 없다가, 미래 먹거리 발굴에 적극적으로 나서자 주주들이 몰리기 시작한 것이다.
 
2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KT는 20일 전일 대비 1.94% 오른 2만89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한때 2만9150원까지 오르며 52주 최고가를 경신했다. 21일은 100원 떨어진 2만8800원에 마감했다.
 
KT 관계자는 통화에서 "신사업 추진과 주가 부양 의지가 시장에 반영되면서 상승기류를 타고 있다"며 "다음 달 초 발표하는 올해 1분기 실적도 긍정적일 것으로 본다. 꾸준한 우상향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작년 10월 '텔코(통신기업)'에서 '디지코(디지털플랫폼기업)'로의 전환을 선언한 KT는 B2B(기업간거래) 브랜드 'KT 엔터프라이즈'와 원천 IP(지식재산권)로 콘텐트 사업을 하는 'KT 스튜디오지니'를 출범하며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나섰다.
 
구현모 KT 대표의 숙원은 기업가치 제고다. 기업가치홍보팀을 별도로 두고 주가의 흐름과 시장 상황을 모니터링할 정도로 공을 들이고 있다. 주주들의 이익 극대화도 중요하지만, 기업가치를 제대로 인정받아야 투자 여력을 확보하고, 보다 경쟁력 있는 파트너십을 구축할 수 있다. 구 대표는 지난해에만 두 차례에 걸쳐 약 2억3000만원을 들여 자사주 총 9234주를 매입했다. 회사의 성장을 자신하며 책임경영을 강화한 것이다.
 
 
증권가는 KT의 목표가를 주당 3만 원대 초반에서 중후반으로 상향 조정했다. 일단 3만원을 넘어야 탄력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 
 
SK텔레콤도 20일 전일보다 1.33% 오른 30만5000원에 거래를 마치며 종가 기준 52주 최고가를 새로 썼다. 장중 한때 30만6500원까지 올랐다. 이날은 0.98% 감소한 30만2000원으로 장을 마쳤다.
 
SK텔레콤은 지난 14일 이사회를 통해 회사를 둘로 쪼개는 인적분할을 공식화했다. 존속회사는 SK브로드밴드, SK텔링크, SK스토아 등을 아래에 두고 5G를 비롯해 기존 통신 사업을 지속한다. 신설회사는 SK하이닉스를 비롯해 11번가, 원스토어, 웨이브, 티맵모빌리티 등을 자회사로 두고 신사업에 속도를 낸다. SK하이닉스 부회장을 겸임하고 있는 박정호 SK텔레콤 대표가 신설회사의 수장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이사회가 열리기 전인 지난 13일 SK텔레콤의 주가는 전날보다 6.01% 증가한 30만원에 거래를 마쳤다. 종전 최고가다. 막상 인적분할을 발표한 날에는 신설회사와 SK와의 합병 계획이 없다는 박 대표의 발언에 주가가 내려갔다. 합병되면 SK그룹 오너 일가 등 대주주를 제외하고 SK텔레콤 주주들이 손해를 볼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 바 있다.
 
기업분할 발표 전 있었던 주주총회에서 박 대표는 주가가 왜 안 오르냐는 한 주주의 하소연에 "B2C 통신 요금 기반 매출 구조로는 더는 성장할 수 없어 B2B를 이야기(집중)하고 있다. 시장에서 인정받는 자산 구조, 비즈니스 모델로 바꾸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올 초 1만원 초반대에 머물렀던 LG유플러스의 주가는 요즘 1만원 중반대를 향하고 있다. 최근 일주일간 1만3000원대에서 오르락내리락하고 있다. 다만 업계 탈통신 도약의 마중물이었던 5G 상용화 당시(2019년 4월 3일)의 종가인 1만4700원보다 9~10%가량 떨어졌다. 같은 기준으로 경쟁사인 SK텔레콤과 KT의 주가가 각각 24%, 6%가량 오른 것과 대조적이다.
 
이통 3사 CEO의 공식 데뷔 일과 21일 종가를 비교해 주가 차이를 살펴보면, 가장 성적이 좋은 곳은 KT다. 구 대표가 취임한 2020년 3월 30일 KT의 주가는 1만9700원이었는데, 2만8800원으로 46.2% 상승했다. 2017년 3월 24일 취임해 2기 체제를 가동 중인 박 대표는 26만원에서 30만2000원으로 16.2%의 성장을 이끌었다. LG유플러스는 올해 3월 19일 황현식 대표를 선임한 뒤 주가가 1만2150원에서 1만3300원으로 9.5% 올랐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